상단여백
HOME 문화
한국영화의 변천사를 ‘한눈에'전주국제영화제-영상자료원 ‘다시 보다: 25+50’ 특별전
‘다시 보다: 25+50’ 특별전 상영작(사진=한국영상자료원 제공)

한국영화의 변천사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

전주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올해 50주년을 맞이한 한국영상자료원과 협업해 ‘다시 보다: 25+50’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다시 보다: 25+50’ 특별전은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된 영화 4편과 한국영상자료원이 창립 50주년을 맞아 선정한 ‘50/50’에서 4편, 최근에 타계한 김수용 감독과 이두용 감독의 대표작 2편으로 구성됐다. 

먼저 한국영상자료원은 지난 1950년부터 1980년까지 고전 한국영화를 선정했다. 

최초의 한국영화 여성감독인 박남옥 감독의 ‘미망인'(1955)을 시작으로 전북 영화계의 뿌리가 된 작품으로 평가받는 이강천 감독의 ‘피아골'(1955), 한국 리얼리즘 영화의 모범으로 불려오는 김소동 감독의 대표작 ‘돈'(1958), 시대를 앞선 감각으로 주목받은 신상옥 감독의 ‘지옥화'(1958)가 상영된다. 

또 작년 12월과 올 1월에 타계한 한국영화계 거목인 김수용 감독의 ‘안개'(1967)와 이두용 감독의 ‘피막'(1980)도 상영된다.

아울러 한국영상자료원 김홍준 원장과 전주국제영화제 민성욱 집행위원장의 특별전 소개 영상도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를 앞두고 있으며 영화제 기간에는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와 ‘한국영상자료원 50주년'을 기념해 두 기관의 역사와 현재를 이어가는 프로그램 이벤트도 준비돼있다. 

민성욱 집행위원장은 “한국영화 명작들을 다시 바라보며 처음 영화를 접하던 당시 발견하지 못했던 감정들을 새롭게 발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5월 1일부터 10일까지 열흘간 전주영화의거리를 비롯한 전주시 일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정훈 기자  finelimite@naver.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