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원시
남원시, 여름철 자연재난 사전대비 추진인명피해 예상지역 5곳 추가

남원시는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기간(5월 15일~10월 15일) 동안 인명피해 제로 및 재산피해 최소화를 위해 여름철 자연재난(태풍·호우) 사전대비계획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재해대책기간 운영에 앞서 신속하고 체계적인 비상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재난대비 전담 TF팀(13개 분야 24개 부서 83명)을 구성하고 소방서·경찰서·군부대 등과 재난안전통신망을 운영해 비상연락망 및 정보공유체계를 수립했다. 또 폭우 및 태풍 시 돌발성 사고에 대비해 인명피해 우려지역(급경사지, 세월교, 저수지 17개소)을 전수 점검하고 인명피해 예상지역 5개소를 추가 발굴·지정했다.

배수펌프장 2개소(송동 세전, 덕과 용산)의 기계·전기시설을 정비하고 시험 가동을 실시했으며 재난예·경보시스템 480개소(경보시설, 마을방송, 전광판 등)를 전수 점검 및 정비했다. 이와 함께 장마기간 및 호우에 대비해 하천 우수관로 준설 및 이물질 제거 작업을 진행하고 우기전 맨홀, 측구 등 정비 관련 사업 완료를 독려해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시는 여름철 자연재난 사전대비기간 동안 자연재난 행동요령(태풍·호우) 및 재난 발생 시 복구지원을 위한 풍수해 보험 가입 독려 등 홍보에도 힘쓸 예정이다.

안전건설국 관계자는 “빈틈 없는 여름철 자연재난 사전대비를 통해 피해예방에 만전을 기해 안전한 남원시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태현 기자  luke9494@naver.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