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임실군
오수 의견 고장 임실군, 원광대학교와 반려 산업 맞손반려동물 특성화 캠퍼스 전문인력 양성, 세계명견테마랜드 등 협력
   
▲ 오수 의견 고장 임실군, 원광대학교와 반려 산업 맞손
임실군이 원광대학교와 손잡고 글로컬대학30과 연계한 반려 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

군에 따르면 지난 18일 심 민 군수와 박성태 원광대학교 총장은 반려 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글로컬대학30 선정에 힘을 모았다.

이날 심 민 군수와 박성태 총장은 임실군의 반려동물 관련 자원과 대학의 인적자원, 아이디어를 접목한 반려 산업 육성을 통해 상생·혁신 모델을 만들기로 합의했다.

이번 협약으로 임실군과 원광대학교는 ▲반려동물 특성화 캠퍼스를 통한 전문인력 양성 ▲반려동물지원센터 활성화 관련 사업 ▲세계명견테마랜드 조성 등 반려동물 관광 관련 협력 ▲글로컬대학30 관련 사업 추진 협력 ▲기타 지역 정책연구 및 국책사업 발굴 등 반려동물 산업과 관련해 다양한 사업을 적극 협력·추진하기로 했다.

심 민 군수는“그동안, 지역사회 발전에 공헌하고 있는 원광대와 함께 반려동물을 매개로 한 지역 상생 발전 업무협약을 맺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오수 의견 고장으로서 전국적인 반려 산업의 메카로 임실을 만들어 가는 데 원광대와의 협력이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다방면에서 더욱 협력 발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성태 총장은“글로컬대학30 선정을 위한 지원에 감사드린다”며“앞으로도 원광대가 보유한 반려동물 분야의 역량과 임실군의 반려 산업 자원을 연계해 지역과 대학이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군은 오수의견관광지를 전국 최초로 반려 친화 관광지로 조성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180억원 규모의 세계명견테마랜드 조성에 필요한 행정절차를 조속히 이행하고 착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반려동물 지원센터 건립과 반려동물 동반 캠핑장 조성, 오수의견관광지 정비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아울러 반려동물과 동반 입장이 가능한 애견 호텔을 민자유치하고 올해로 39회째를 맞이한 의견문화제를 세계적인 도그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분양 중인 오수 제2농공단지와 조성 중인 오수 제3농공단지는 반려동물용품과 사료, 의료용품 등을 생산하는 기업을 유치해 반려동물 특화산업단지로 적극 육성할 방침이다.

현재 추진 중인 오수도시재생활성화사업을 통해 반려동물 특화거리, 반려스쿨, 반려하우스 등 반려친화도시로 조성해 1,500만 애견인들의 성지로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최경수 기자  samnamilbo@daum.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