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도의회 “국립의전원법·지역의사제법 즉각 처리하라”제21대 국회 임기 내 처리 요구

전북특별자치도의회 환경복지위원회와 국립의전원유치지원특별위원회가 국회 계류 중인 국립의학전문대학원설립과 지역의사제 도입을 즉각 처리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27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회는 21대 임기 내 ‘국립의전원법’과 ‘지역의사제법’을 조속히 통과시키고 정부는 필수의료인력 부족과 지역 간 의료격차 문제 해결을 위해 해당 문제를 즉각 실행하라”고 요구했다.
이정린 특위 위원장은 “정부의 의사 인력 확대 추진과 최근 의대 정원 2,000명 확대 발표는 환영할 만한 일이지만 필수 의료분야의 인력 양성과 배치, 지역 내 공공보건의료 강화를 위해서는 의사 증원 논의의 출발점인 국립의전원 설립과 지역의사제를 반드시 도입해야 한다”며 법안 통과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병철 환복위원장도 “국민 안전과 건강을 위해 정부와 국회는 소모적인 논쟁을 멈추고 하루속히 ‘국립의전원법’과 ‘지역의사제법’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유호상 기자  hosang4955@naver.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