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원시
남원 농특산물 베트남과 홍콩 수출시장 공략포도, 딸기, 쌀, 가공식품 등 베트남과 홍콩에서 농산물 판촉전 실시
   
▲ 남원시청사전경(사진=남원시)
남원시는 남원 농특산물인 포도, 쌀, 김부각, 추어탕, 치즈떡, 잡채 등을 베트남에 수출해 11월 14일부터 17일까지 하노이 K-마트에서 남원 농특 산물 판촉전을 개최해 홍보·판매 행사를 실시한다.

또한 홍콩에서도 남원 판촉행사를 통해 딸기, 복숭아, 포도 등 7억원을 수출하는 계기가 되어 남원의 새로운 수출품목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이번 베트남과 홍콩 판촉행사는 남원시 민선8기 공약사업 실천을 위한 수출시장 개척의 일환으로 추진된 것으로 남원의 우수 농특산물을 베트남 및 홍콩 바이어와 사전에 수출 상담 후 베트남으로 포도, 쌀, 가공식품을 수출하고 딸기, 복숭아, 포도 등을 홍콩으로 수출해 베트남 및 홍콩 현지마트에서 판촉전을 실시 전량 마켓에서 판매하는 방식이다.

그런 가운데, 특히 올해에는 미국 바이어와 집중 상담을 통해 처음으로 김부각 및 추어탕, 치즈떡 등을 현지 대형매장에 납품하는 계기도 마련했다.

남원시는 이번 판촉전을 위해 남원시조합공동사업법인과 남원농협을 비롯한 5개 농협에서는 공동선별한 춘향애인 농산물이 홍콩, 대만, 동남아 등에 지속적으로 수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으며 2023년에는 포도가 중국 및 캐나다 수출검역단지로 지정되어 새로운 수출시장을 개척해 수출 준비 중에 있다.

특히 남원시는 베트남 및 홍콩 등 동남아 시장은 한류 열풍과 함께 한국 농산물에 대한 인지도 상승으로 농산물 수출 주력시장으로 떠오르고 있어, 중국, 싱가포르, 미국, 유럽에도 남원 농·특산물을 수출 확대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수출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수출 촉진 지원되는 만큼 우리시는 앞으로 농가소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해외유통매장 판촉행사, 바이어 수출상담 등을 통한 수출 활성화에 더 매진하겠다”고 설명했다.

강대수 기자  samnamilbo@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