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한화서 방출된 투수 신정락, 롯데 품으로…"유용하게 활용 가능"

롯데 자이언츠가 한화 이글스에서 방출된 투수 신정락(35)를 품었다.

롯데 구단은 17일 "베테랑 신정락을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북일고-고려대를 나온 신정락은 2010년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LG 트윈스에 입단한 선수로, 2019년 7월 송은범과 1대1 트레이드(선수교환)로 한화에 입단했다.

신정락은 통산 313경기에서 23승26패 11세이브 31홀드 평균자책점 5.28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는 44경기에 출전해 2승1패 4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4.02을 작성했다. 그리 나쁘지 않았으나 시즌을 마친 후 한화로부터 방출 통보를 받았다.

그러나 투수 자원 중 젊은 피들이 많은 롯데가 경험이 많은 신정락을 주시한 덕에 현역 생활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롯데 관계자는 "신정락이 사이드암 투수로서 구단에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영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 뉴스1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