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수영 황선우, 전국체전 3번째 금…계영 400m서 한국新 '3분15초39'(종합)

한국 수영의 간판 황선우(19·강원도청)가 전국체전에서 계영 400m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대회 3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황선우는 11일 울산문수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103회 전국체육대회 남자 일반부 수영 계영 400m에서 천호현, 양재훈, 김우민(이상 강원도청)과 함께 역영을 펼쳐 3분15초39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3분19초99 만에 터치패드를 찍은 대전 선발로 강원 선발과의 격차가 컸다.

황선우는 4개월 만에 남자 계영 400m 한국 최고기록을 갈아치웠다.

황선우는 지난 6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개최된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계영 400m 예선에서 이유연(한국체대), 김지훈(대전시체육회), 김민준(강원체고)과 함께 출전해 3분15초68으로 한국 신기록을 세운 바 있다.

대한수영연맹은 포상 규정에 따라 단체 종목 한국 신기록을 세운 황선우와 천호현, 양재훈, 김우민에게 포상금 200만원을 수여할 계획이다. 

경기 후 황선우는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예상하지 못한 한국 신기록을 세워 레이스를 마치고 환호했다. 국가대표팀 외 단일팀으로 단체전 한국 신기록을 작성한 것은 처음인데, 소속 팀과 함께 최고 기록을 경신해서 정말 뿌듯하다"며 "(전국체전에 앞서) 튀르키예에서 실시한 고지대 훈련의 효과로 기록이 잘 나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로써 2년 연속 전국체전 5관왕 및 최우수선수(MVP)에 도전하는 황선우는 이번 대회에서 출전한 3개 종목에서 모두 금메달을 획득했다.

앞서 황선우는 9일 계영 800m에서 7분15초00의 대회 신기록을 작성하며 1위에 올랐다. 이어 10일 주종목인 자유형 200m에서는 1분44초67로 박태환이 2016년 전국체전에서 수립한 대회 최고기록(1분45초01)을 0.34초 단축하며 우승했다.

이번 대회에 총 5개 종목에 출전하는 황선우는 12일 자유형 100m, 13일 혼계영 400m에 추가로 나갈 예정이다.

황선우는 "남은 두 경기를 잘 마무리해서 5관왕으로 전국체전을 마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황선우는 서울체고에 재학 중이던 지난해 전국체전에서 5관왕에 오르며 대회 MVP를 받은 바 있다. 다만 지난해 전국체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9세 이하 고등부 경기만 진행됐다.

한편 김서영(경북도청)은 이날 여자 일반부 개인혼영 200m에서 2분12초98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앞서 계영 400m와 계영 8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김서영은 대회 3관왕에 올랐다. 

김서영은 "오늘은 세계선수권 이후 첫 개인혼영 경기였다. 내년 항저우 아시안게임 등 큰 대회를 앞두고 그동안 휴식에 집중했기 때문에 좋은 기록을 기대하진 않았다"며 "앞으로 채워나갈 부분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제부터 본격적인 준비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 뉴스1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