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정읍 칠보초.중 씨름부 전북대표 출전 구슬땀권도회 감독 "땀은 배신하지 않는다"

역사와 전통이 있는 정읍시 칠보초,중학교 씨름부가 오는 5월 28일부터 4일간 경북 구미에서 열리는 제51회 전국소년체전 출전을 위해 연휴도 반납한 채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충남 당진시에 위치한 당진 씨름훈련장에서 4일부터 6일까지 9곳의 학교 씨름선수들이 합숙훈련을 하며 서로의 기량을 점검하고 기술도 연마했다.

칠보초 임종범, 강희수 선수가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칠보중 이현우 선수가 밭다리를 걸고 있다.

칠보초등학교 임은아 교장선생님과 체육부장 최현정 선생님의 관심과 열정, 전폭적인 지원과 노력으로 체육 불모지에서 선수들을 길러내어 전국소년체전에 전북대표로 출전하는 등 미래의 천하장사를 만들어가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임 교장 부임후 백방으로 발품을 팔아가며 노력한 결과 칠보씨름장을 구축하게 될 수 있다는 점 또한 박수 받아 마땅한 일이다.

칠보씨름장은 올해 7월 준공에 들어가 12월에 완공될 예정이며 칠보초등학교 안에 자리잡게 될 예정이라 꿈나무들이 좋은 시설에서 훈련할 수 있어 앞으로의 기대가 더 커지고 있다.

칠보초 씨름부 권도회 감독은 “땀은 배신하지 않는 다는 말처럼 우리 선수들의 성장은 눈에 띄게 보인다”며 “지금의 땀방울은 우리 아이들의 분명한 미래 일 것 이라며 물심양면 아낌없이 지원해 주시는 교장선생님과 체육부장선생님께 항상 감사드리며 그 보답을 위해 우리 지도자와 선수들은 더 열심히 훈련해 좋은 결과로 보답해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권도회 감독의 열정적인 가르침으로 선수들이 날로 성장하고 있다.

한편 제51회 전국소년체전 전북대표로 출전하는 칠보초.중 씨름부 선수들은

초등부 ▲용장급(-55kg) 강희수 ▲용사급(-60kg) 임종범

중등부 ▲경장급(-60kg) 정민수 ▲용장급(-75kg) 최현진 ▲장사급(-130kg) 이현우 선수 5명이다.

꿈나무가 성장하여 정읍 씨름의 옛 명성이 되살아 날 수 있도록 정읍시와 씨름협회의 관심이 필요하다.

강성일 기자  hrp5600@daum.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