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배구는 김연경…올림픽서 '4차례 30점' 이상 낸 최초 선수
31일 저녁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4차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김연경이 공격을 성공시키고 기뻐하고 있다.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의 주장 김연경(베이징)이 올림픽 무대서 새 역사를 썼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 배구대표팀은 31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조별리그 A조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5-19 19-25 25-22 15-25 16-14)로 승리했다.

3승1패(승점 7)가 된 한국은 남은 세르비아전 결과와 상관없이 8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5세트 12-14로 몰린 상황에서 대역전승을 일궈냈는데, 짜릿한 중심에 김연경이 있었다.

김연경은 팀 내 최다인 30점을 쓸어 담으며 개최국 일본을 무너뜨렸다.

팀의 주장이자 주포인 그는 "끝까지 후회 없이 하자"를 외치며 후배들을 독려했고, 엄청난 역전승을 이끌어냈다.

나아가 의미 있는 이정표도 세웠다.

1일 국제배구연맹(FIVB)에 따르면 그는 역대 올림픽서 30득점 이상 경기를 4차례나 기록한 최초의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2012년 런던 대회 당시 세르비아(34점), 중국(32점)을 상대로 30득점 이상을 올렸고,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일본과의 경기에서 31점을 기록한 바 있다. 그리고 이번 대회 일본을 상대로 30점을 뽑아내며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이전까지는 러시아의 예카테리나 가모바(3회)와 타이기록이었는데, 이제 최초 4차례 30점 이상 득점자로 배구 역사의 새 페이지를 장식했다.

김연경은 일본전을 승리한 뒤 "2년 동안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어려운 상황들이 많았는데 중요한 순간에 이겨 기쁘다"며 "선수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했기 때문에 역전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국은 2일 오전 9시 세르비아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뉴스1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