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완주군
완주군 상주인구 9만5천800명, 전북 5위 랭크 재확인통계청 ‘2020년 인구주택총조사’ 분석, 5년 전보다 470여명 증가

완주군에 상주하는 총인구가 5년 전보다 소폭 늘어난 9만5,800여명을 기록, 전북 14개 시·군 중 5위를 마크한 것으로 분석됐다.

30일 완주군이 통계청 발표의 ‘2020년 인구주택총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내국인과 외국인을 모두 포함한 완주군의 총인구는 작년 11월 1일 기준 9만5,834명으로 5년 전인 2015년에 비해 477명 늘어났다.

내국인과 외국인을 모두 포함한 총인구는 해당 지역에서 실제 거주하는 상주인구를 뜻하는 것으로 완주군의 증가는 같은 기간에 전북 전체 총인구가 183만4,114명에서 180만2,766명으로 3만명 이상 격감한 것과 좋은 대조를 이뤘다.

완주군의 총인구는 전주와 군산, 익산, 정읍에 이어 5위에 랭크됐으며 8개 군 단위 지역에서는 독보적인 1위임이 재확인됐다.

특히 전북의 총인구 ‘상위 5곳’ 중에서 5년 전과 비교해 인구가 늘어난 곳은 전주시와 완주군 2곳인 것으로 조사돼 관심을 끌었다.

완주군에 상주하는 총인구가 늘어난 것은 외국인이 같은 기간 중 2,474명에서 4,286명으로 증가한 것에 따른 것이지만 도내 내국인의 전반적인 감소 추세 속에서도 선방한 결과로 해석된다.

완주군은 그동안 인구 늘리기 차원에서 인구증가 지원사업 등에 대한 조례를 제정하고 관련 부서를 신설하는 등 예산과 조직 투입을 통해 총력전을 경주해왔다.

완주군의 총인구가 늘어나면서 전북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5년 5.2%에서 2020년엔 5.3%로 소폭 상승했다.

전북 전체에서 점유하는 완주군의 내국인 비율도 5.1%에서 5.2%로 상향조정됐다.

완주군은 앞으로 인구유입 방안 강화와 유출방지 대책 확대를 통해 내국인 증가에 주력, 총인구 상승무드를 유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통계청의 인구주택총조사는 2020년 11월 1일 0시 현재를 기준으로 14개 기관과 400여 대학의 주민등록부, 외국인등록부, 건축물대장, 학적부 등 25종의 행정자료를 활용해 집계한 등록센서스 방식의 총인구 조사이다.

총인구 조사는 내국인과 외국인을 모두 포함하고 있어 해당 지역에 실제 거주하는 인구와 가구, 주택 등의 세부 특성을 파악할 수 있는 반면 주민등록법상 인구는 내국인만 대상으로 하고 있다.

김종채 기자  haram7895@daum.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