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전주ㆍ군산ㆍ익산ㆍ완주혁신도시 거리두기 3단계로 격상정읍 등 거리두기 1단계 11개 시ㆍ군도 2단계로 격상

전북도는 전주ㆍ군산ㆍ익산ㆍ완주혁신도시에 대해 27일부터 오는 8월 8일까지 약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하고 정읍 등 거리두기 1단계를 적용하던 나머지 11개 시군도 2단계로 격상한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25일 중대본 합동 영상회의에서 비수도권 확진자가 4주째 증가 추세로 수도권 4단계 시행에 따른 풍선효과와 휴가철 이동량 증가로 비수도권도 4차 유행이 본격화됐다고 밝혔다.

주요 변이 바이러스 검출률은 53.7%로 한 달 전에 비해 24.3% 증가했고 이중 전파력이 높은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 검출률은 44.7% 증가해서 48%에 이른다고 발표했다.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가 더 확산될 경우 역학대응으로 통제가 어려우므로 정부는 선제적으로 거리두기를 강화해 4차 유행을 통제하고자 비수도권 전체에 대한 3단계 격상을 강력 권고했다.

이에 도는 잦은 행정명령으로 인한 도민 방역수칙 혼란, 행정 신뢰도 저하와 소상공인 영업제한으로 인한 경제적 피해 등을 이유로 신중한 판단을 정부에 요구했으나 정부가 전국적으로 동일한 거리두기 격상으로 신속한 유행차단을 해야 일상회복이 가능하다는 이유로 강력히 주문해 이를 수용했다.

또한 정부는 현재 비수도권 동일하게 4명까지로 제한한 사적 모임을 27일부터 8월 8일까지 약 2주간 연장해서 사람 간 접촉을 최대한 줄여야 통제가 가능하다’고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

송하진 지사는 25일 대통령이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참석에 이어 도내 시장ㆍ군수와 전북도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상황이 전국적으로 4차 유행에 진입하면서 전북지역도 7월 들어 확진자가 증가하고 각종 방역 지표들도 악화되는 등 상황이 심상치 않다”고 지금의 상황을 진단했다.

6월 하루 평균 4.6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다가 7월에는 10.5명을 웃도는 등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는데다 감염재생산지수도 6월 평균 0.94에서 7월 1.2로 증가하여 지역감염 확산 유행 양상을 보이고 있다.

변이바이러스도 7월 24일 현재 131건이 발생했고 이중 타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1.64배 높은 델타형 변이가 26건으로 역학조사 등 현장에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으며, 경로를 알 수 없는 감염도 증가 추세인 현 상황에 대한 우려를 나타낸 것이다.

송 지사는 이 같은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도내 거주 외국인 방역 동참 당부 ▲학원ㆍ교습소 등 하절기 밀집시설에 대한 점검 강화 ▲수도권 주기적 왕래자 등 타지역 방문자 적극적인 진단검사 시행 ▲방역수칙 준수, 이동과 만남 자제 등 4가지 과제의 적극적인 시행을 당부했다.

조세형 기자  chosh647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세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