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지금 멈춰야 4차 대유행 막을 수 있다

도내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가 멀다 하고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어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코로나19 4차 대유행은 여기서 막아야한다는 주장이 시민들 사이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대부분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나들이하기 좋은 봄철을 맞아 설마하면서 잠시라도 긴장이 풀렸다면 이제라도 처음으로 돌아가 코로나19와 적극 대응해야한다는 것이다.

이 같은 위기감은 실제로 5일과 6일 사이 전북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22명이 추가로 발생하면서 피부로 느껴졌다. 6일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는 전북 1,560~1581번째로 분류됐다. 날짜별로는 5일 밤 18명, 6일 오전 4명이다. 지역별로는 익산 9명, 전주 6명, 군산 5명, 김제 2명이다.

이에 전북도는 공직자들의 복무관리지침을 강화하는 등 방역 고삐를 더욱 조이기로 했다. 최근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연일 두 자리를 기록할 정도로 위기감이 커짐에 따라 도는 공공기관부터 긴장감을 다잡고 철통 방역 체계를 다시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도는 5일 도 본청과 14개 시ㆍ군, 출연기관과 유관기관 등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공무원 복무관리 지침’을 보내고 6일 방역수칙 철저 준수 등 긴급 협조요청을 했다.

또 가급적 출장을 자제하고 영상회의와 서면보고 활용 등 접촉을 최소화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사전에 차단하고 불가피하게 대면 회의 일정을 잡아야 할 때는 회의의 긴급성과 감염 진행 추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공지했다.

공공기관은 단위 면적당 밀집도가 높고 업무 특성상 회의가 많아 바이러스에 노출될 경우 확산 우려가 크고 확진자가 발생하면 접촉자 자가격리, 기관폐쇄 등 업무 마비를 피할 수 없어 도민 불편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도는 실내ㆍ외 마스크 착용, 손 소독 철저히 하기, 사적모임 금지 등 코로나19 확산과 예방활동에 적극 협조해 줄 것도 지시했다.

한편 전주시청 공무원 한명이 현장조사를 갔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전주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북 1,573번(전주 533번)이 전날 오후 7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조사결과 1,573번 확진자는 2일 오후 3시경 전북 1,501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확진자는 4일 인후통 등 증상이 나나타자 5일 덕진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전주시청 본청소속 공무원인 이 확진자는 전주시보건소에 파견돼 그동안 역학조사와 확진자 관리업무를 담당해왔다. 당시에도 동료와 함께 2인 1조로 1,501번 확진자를 상대로 자가격리 여부 등을 확인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함께 현장에 나갔던 동료 직원은 음성판정을 받았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