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주시
효자동 서곡지구에 유아 숲 체험원 조성시, 올 연말까지 총 2억원 들여 효자동 서곡지구 서부제4공원 1만㎡에 유아 숲 체험원 조성

전주시가 공동주택이 밀집한 효자동 서곡지구에 아이들이 자유롭게 뛰놀며 숲을 체험할 수 있는 놀이공간을 만든다.

시는 올 연말까지 총 2억원을 들여 효자동 서곡지구 서부제4공원 일대 1만㎡에 유아 숲 체험원을 조성한다고 15일 밝혔다.

유아 숲 체험원은 도시에 살면서 자연을 쉽게 접하기 어려운 유아들이 산림의 다양한 기능을 체험하도록 해 정서적·신체적인 성장을 돕는 놀이터다.

시는 이번에 서부공원의 자연환경을 최대한 활용해 체험과 놀이, 교육, 휴양 등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숲속그네와 인디언집짓기, 통나무언덕오르기 등 아이들이 뛰놀며 모험심을 키울 수 있는 자연형 놀이터를 만들고, 숲속갤러리와 통나무북 등 오감체험 시설, 악천 후 대비용 숲대피소, 방향 및 시설 안내판 등도 설치한다.

유아숲 지도사도 배치해 평일에는 어린이집과 유치원 유아들을 대상으로 1일 2회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주말에는 일반 유아를 동반한 가족 단위 방문객에게 무료 개방하여 자유롭게 이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17년 인후동 인후공원, 2018년 혁신동 혁신도시, 지난해 평화동 학산 등 3곳에 유아 숲 체험원을 조성했다. 2018년부터 지난달까지 3곳의 유아 숲 체험원에는 총 2만5087명이 다녀갔다.
   
송방원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유아 숲 체험원의 운영을 통해 아동들이 숲에서 마음껏 뛰놀고 오감을 통해 자연과 교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숲이 교과서가 되고 놀이가 배움이 되는 교육의 장으로 잘 활용될 수 있도록 운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chosh647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세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