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도교육청, 안전한 학교환경 만들기 ‘심혈’초·중·고 20개교 대상 ‘학교안전 원스톱 점검·컨설팅’추진

전북도교육청이 안전한 학교 환경 조성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도교육청은 ‘2020 학교안전 원스톱 점검 및 컨설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학교 안전사고의 잠재적 요인을 분석·점검함으로써 학교 안전사고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함이다.

도교육청은 2014년부터 2019년까지 215교에서 원스톱 점검과 컨설팅을 진행했으며, 올해는 초등학교 6교·중학교 6교·고등학교 8교 등 총 20교에서 원스톱 점검 및 컨설팅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올 2월부터 4월까지 학교안전공제회에 보상청구 자료를 기초로 학교안전사고 유형별 분석을 마친 상태다. 

외부전문가와 교육청 합동으로 안전교육, 시설, 교통, 실험실습실, 환경(유해물질), 기타 안전풍토·안전시설 등 학교 전반에 대한 안전 점검을 진행한 뒤 유형별로 분석한 것이다. 

주요 점검 내용은 안전교육 교육과정 편성 현황, 건축·전기·소방 등 각종 설비의 관리방법 설명과 정상작동 여부, 어린이보호구역 안전시설물 설치 현황, 과학실의 위험물질 약품 관리 등이다.

도교육청은 점검 결과를 토대로 오는 16일부터 10월 중순까지 개별 학교로 찾아가 컨설팅을 실시한다. 각 분야 전문가들이 직접 학교로 찾아가 안전점검 결과를 설명하고, 안전 가이드라인 등을 안내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세월호 사고 이후 학생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다각적인 안전대책이 추진되고 있으나 여전히 학교 현장에서는 크고 작은 안전사고들이 발생하고 있다”며 “학교를 직접 방문해 분야별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컨설팅을 제공함으로써 학생들이 안전한 학교생활을 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훈 기자  finelimite@naver.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