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제10호 태풍‘하이선’북상
   
▲ 전라북도청

전북도는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7일 낮 남해안 상륙 예정으로 북상함에 따라 도 재난안전대책본부 대비태세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태풍 ‘하이선’은 4일 오후 4시 현재 중심기압 920hPa, 중심최대풍속 시속 191km, 강풍반경 450km로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10km 해상에서 시속 17km로 북서진하고 있다.

7일 오후 1시경 경남 통영 인근에 상륙해 한반도를 관통한 후 9일 오전 9시 중국 하얼빈 동쪽 약 160km부근 육상까지 진출한다고 전망하고 있다.

도에 따르면 제10호 태풍 `하이선`은 2002년 8월 인명피해 사망 15명과 2,928억원의 재산피해를 주어 우리나라 역대 최악의 태풍있던 ‘루사’와 이동경로 중심기압, 강풍반경 등 태풍세력이 비슷해 많은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김양원 도민안전실장은 4일 오후 4시 도 재난상황실에서 14개 시·군 재난안전부서장을 대상으로 태풍 ‘하이선’ 대비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태풍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재해위험지역, 농축수산시설물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하고 시·군에서는 무엇보다도 인명피해가 없도록 사전대비를 철저히 해주기 바라는 한편 강풍 시 해안가 높은 파도로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사례가 많으므로 태풍 상륙시 가급적 외부출입을 자제하고 특히 강풍에 대비해 선박·어망 등 수산시설 및 건설공사장 타워크레인, 옥외간판 등 낙하물에 의한 피해예방 사전조치와 이재민 임시주거시설 사전점검과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강풍 대비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철거와 결박도 신속히 추진 할 것을 강조했다.

전광훈 기자  earth0294@naver.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