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한 번 다녀왔다’ 기도훈, 심쿵 백허그로 불붙은 ‘직구 로맨스’강약조절 매력으로 시청자 관심 UP
   
▲ 출처: sm엔터테인먼트

‘한 번 다녀왔다’ 기도훈의 애정 공세가 드라마에 흥미진진함을 더하고 있다.

기도훈은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다’에서 직진 면모가 돋보이는 ‘박효신’ 역을 연기 중이다.

지난주 방송에서는 박효신이 다칠 뻔한 김지훈을 아빠인 김승현보다 먼저 나서서 구해 감동을 불러일으켰으며 미안해하는 송가희에게 오히려 농담으로 기분을 풀어주는 따뜻한 배려심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어 박효신은 완배의 아버지가 돌아가신 소식을 듣게 되어 힘들어하고 이를 걱정하는 송가희에게 애처로운 표정으로 백허그를 해 로맨스에 불을 지피며 앞으로 펼쳐질 두사람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기도훈은 ‘박효신’의 과거사로 인한 아픔을 잘 표현해내 캐릭터의 서사를 탄탄하게 만들었음은 물론 송가희를 향한 솔직한 행동을 매력적으로 그려내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