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도의회 “전북 선거구 10석 반드시 유지해야”27일 국회서 총선 선거구 10석 유지 촉구 농성

전북특별자치도의회 의원 9명이 27일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전북지역 국회의원들과 함께 제22대 총선 ‘전북 선거구 10석 유지’를 촉구하는 농성을 벌였다.

윤정훈(무주)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성수(고창1) 염영선(정읍2) 황영석(김제2) 나인권(김제1) 김대중(익산1) 서난이(전주9) 문승우(군산4) 윤수봉(완주1) 의원 등은 이날 국회에서 여야지도부에 전북 10석 유지를 포함한 합리적인 선거구 획정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의원들은 “선관위 선거구 획정안은 농산어촌 지역대표성에 부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선거제 논의과정에서 지방소멸 대응과 지역간 균형발전이라는 대원칙에 역행한다는 점에서 반드시 수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특히 “국민의힘과 정부는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강조하면서 정작 선거구 획정에서는 농산어촌지역을 희생시켜 초거대선거구를 만들어내고 있다”면서 “지방소멸을 방지하고 도시권 초과밀현상에 대처하기 위해서라도 도시지역 증석을 지양하고 농산어촌 감석을 최소화해야 한다”며 여야 지도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유호상 기자  hosang4955@naver.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