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대둔산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발전시켜야

전북도는 도민의 땀과 정성이 깃든 도립공원 대둔산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종합발전 계획을 세워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동학농민혁명 최후의 항전지로서 역사적 의의를 다시 되새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대둔산의 옛 명성을 되찾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한다는 것이다.
전북도의회 권요안 의원(완주2)은 최근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도내에는 대둔산, 모악산, 마이산, 선운산 등 4개의 도립공원이 있는데 그 중 대둔산은 1,000여개의 암봉이 6㎞에 걸쳐 이어져 예로부터 호남의 금강산이라 불릴 정도로 수려한 산세와 단풍을 자랑하는 전북도의 대표 도립공원이라고 주장했다.
권 의원에 따르면 대둔산 최고봉인 마천대에 오르면 한 눈에 보이는 전북도와 충남도는 마치 한 폭의 수묵화를 떠올리게 할 정도다. 마천대는 지난 1977년 도립공원으로 지정되기 이전에 완주군민이 직접 자재를 운반해 만든 탑으로 그 어느 곳보다도 도민들의 땀과 정성이 깃든 공간이다.
탄성을 자아내는 기암괴석과 나무가 어우러진 대둔산은 동학농민혁명 최후항전지로 일본군과 관군의 공격에 맞서 끝까지 저항했던 곳이며, 2015년 12월 전북도기념물 제131호로 지정됐다.
이처럼 뛰어난 자연환경과 역사적 의미를 갖고 있는 대둔산도립공원이지만 지난 10년간 방문객 수는 425만명에 불과하다. 모악산 3,180만명, 선운산 1,500만명, 마이산 826만명이 방문한 것과 비교해 보면 많은 차이를 느낄 수 있다.
이에 전북도는 동학농민혁명의 최후항전지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고증하기 위한 정책을 도정에 반영해야 하겠다. 부패한 지도층에 저항하고 평등하고 공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저항하다가 결국 전원이 처참한 최후를 맞은 역사적 장소에 대한 의의를 재조명하도록 해야 하겠다. 
특히 이곳은 철옹성 같은 요새의 모습을 갖추고 있어서 일반인의 접근이 매우 힘든 만큼 최후항전지를 관망할 수 있는 전망대와 쉼터를 설치하고 역사적 기념지로 조성해서 탐방객들이 찾고 쉬어가며 숭고한 희생을 기릴 수 있도록 해야 하겠다.
또한 전북도가 완주군과 협력해 환경정비 및 관광활성화 정책을 마련해야 하겠다. 도 자료에 따르면 마이산은 10년간 308억원을 들여 생태공원 조성, 탐방로 정비 등의 환경조성을 해왔고 모악산은 151억의 예산을 투입한 반면 대둔산은 59억에 불과하다. 
게다가 모악산과 선운산은 관광활성화를 위한 용역을 진행해 관리하고 있지만 대둔산도립공원은 단 한 차례도 진행되지 않았다. 충남도에서도 올해 하반기 대둔산도립공원을 활성화하고자 생태탐방로를 연장하고 탐방환경을 개선하는 등 관광활성화를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