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제35대 임병숙 전북경찰청장 취임“안전한 전북치안 유지에 최선”… 개청 이래 첫 여성 청장
임병숙 청장

전북경찰청 임병숙 청장이 지난달 31일 공식 취임했다.

전북청은 이날 오전 10시 경찰공무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온고을 홀에서 제35대 전북경찰청장으로 임명된 임병숙 치안감의 취임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임 청장은 개청 이래 첫 여성청장이다. 

임 청장은 취임사를 통해 “전북도의 치안책임자로 첫발을 내딛게 돼 기쁨에 앞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오케스트라가 아름다운 음악을 연주하기 위해서는 각자기 맡은 악기에 충실해야 하는 것처럼 전북경찰도 기본과 원칙을 준수하고 도민중심 인권존중과 자신의 업무에 정통한 선진프로 경찰이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 청장은 또한 “화목한 직장분위기는 업무능률을 향상시키는 원동력으로 출근하면 기분 좋은 경찰청을 위해 다 함께 노력하자”며 “만날 때보다는 헤어질 때 아름다운 사람이 되자”고 당부했다

임 청장은 이후 가진 첫 기자간담회에서 “신뢰받는 경찰을 만들기 위해 현장 사건·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 하겠다”며 “개인적으로는 전북치안 책임자로서 첫 발을 내딛게 돼 기쁘지만 무거운 책임감도 느끼고 있다”고 강조했다.

임 청장은 이와 함께 “여성 청장이라는 부분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주는 듯하다”면서 “다른 여경들과는 다르게 형사·수사 부서에서 많은 경험을 쌓아온 만큼 우려하는 부분들 불식시킬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임병숙 전북청장은 지난 1987년 순경으로 경찰에 입직해 서울청 관악·서초·수서경찰서 수사과장, 은평·양천경찰서 형사과장, 경기북부청 가평경찰서장, 서울청 여청과장, 광진경찰서장, 국가수사본부 수사인권담당관, 인청청 수사심사담당관, 광주청 수사부장 등 주요보직을 거쳐 이날 제35대 전북경찰청장으로 취임했다.

진예찬 기자  jinyechan@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예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