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의 시선
부안군 크루즈 기항 유치에 거는 기대
부안 홍정우 기자

부안군이 동북아 크루즈 기항지 조성에 집중하면서 글로벌 휴양관광도시 비상과 지역관광산업 활성화 등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부안군은 크루즈 기항 유치를 통해 환해양권 크루즈 연대의 거점항으로 발전한다는 계획이다.
부안군은 이를 위해 지난 2019년 상해크루즈센터와 한국국제크루즈연구원 등에 크루즈 기항지 조성 의사를 타진했으며 관련 기관 업무협약 체결, 크루즈추진단 구성, 부안군 크루즈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크루즈 활성화 사업 민간위탁 위·수탁 협약, 크루즈 육성 및 종합계획 수립, 동북아크루즈산업 국제협력포럼 및 제11회 중국 국제 크루즈 포럼 참석 등 다양한 준비를 해오고 있다.
크루즈 기항 유치는 크루즈 업계를 대상으로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노선을 소개해 우리 지역에 관광을 오도록 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기항이 결정되면 크루즈 선사 등은 대행사와 함께 그 지역의 관광지를 대상으로 각 코스별 상품을 개발해 탑승객 등에게 홍보하고 탑승객은 여러 코스 중 하나를 선택해 관광을 추진하게 된다.
이에 따라 부안군은 기항시 되도록 많은 탑승객이 부안군 관내에서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관내 관광지를 소개하기 위한 포트세일즈(Port Sales) 자료를 구축하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
포트세일즈란 크루즈 기항지를 유치하기 위한 부안군의 항구를 소개하는 자료로 부안군에 대한 다양한 관광정보가 포함된 마케팅 자료를 말한다.
동북아 크루즈 업계의 핵심 소비자인 중국인들이 가장 관심 있어 하는 관광지는 전주 한옥마을로 부안의 격포항은 전주와 약 한시간 거리여서 중국인들에게 충분히 매력 있는 크루즈 기항지이다.
물론 크루즈 관광객이 가장 많이 머무는 지역은 항구와 가장 가까운 부안이 될 것이며 부안에서 약 1시간 거리인 익산, 군산, 고창, 정읍 등 전북권 지역이 크루즈 연계 관광지역으로 포함될 수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지난 8월 28~29일 2일간 중국 칭다오에서 개최된 동북아크루즈산업 국제협력포럼 및 제11회 중국 국제 크루즈 포럼에 참석해 부안의 다양한 관광스팟을 소개하고 ‘환황해권 크루즈 연대를 통한 새로운 해상실크로드 구현’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 바 있다.
현재까지 부안군의 크루즈 기항 유치 계획 및 비전은 참 매력적이다.
부안군 지역경제의 핵심을 이루는 관광산업이 침체기를 걷고 있는 상황에서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부안군이 크루즈 기항을 유치한다면 분명 지역발전의 새로운 교두보가 될 수 있다.
다행인 것은 현재 부안군의 크루즈 기항 유치 계획이 상당 부분 진척되고 있다는 점이다.
말 그대로 부안 앞바다에 대형 크루즈가 입항하는 날이 머지않았다.
부안군의 크루즈 기항 유치 계획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고 지역발전의 신호탄이 될 수 있도록 큰 관심과 아낌없는 격려를 보낼 때이다.

홍정우 기자  jbjb0153@daum.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