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한-일 관세청장 회의 7년 만에 재개전자상거래무역 및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활성화를통한 양국간 교역 촉진, 우범거래 차단 공조 등 세관협력 강화 논의
   
▲ 관세청
고광효 관세청장은 에지마 카즈히코 일본 재무성 관세국장과 9월 7일 서울에서 ‘제32차 한?일 관세청장회의’를 개최했다.

양국 간 관세청장 회의는 2016년 11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제31차 회의 이후 7년만에 재개된 것으로 이번 관세청장 회의의 개최는 지난 제8차 한?일 재무장관회의의 합의 사항이기도 하다.

동 회의는 세계 보호무역주의 심화, 마약 등 국가간 무역범죄 확산 등 무역환경 불확실성이 커진 가운데 관세당국 차원에서 양국간 교역 활성화를 지원하고 불법 거래 차단 공조를 강화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번 회의에서 양국 관세당국은 ?양국 교역 활성화를 위한 세관 협력 및 국가간 우범거래 차단 공조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 양 관세당국은 양국 교역 촉진을 위해양국간 전자상거래 무역 활성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활용 확대에 대해 논의하고 세관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양 관세당국은 양국 간 전자상거래 무역이 급증하는 가운데 전자상거래 관련 양국의 관련 제도 및 경험을 공유했고 지속 협력해 나갈 것에 합의했다.

또한 양 관세당국은 양국 간 첫 자유무역협정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의 활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협정 활용 관련 통계 교환, 원산지 관련 협력 등 다양한 세관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양 관세당국은 마약 등 국경간 범죄, 국제규범 및 국제사회 제재 위반거래 등과 같은 국가간 우범거래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향후 위험정보 교환, 합동단속 추진 등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또한, 한국은 내년 1월 중 한국에서 일본으로 이전이 예정된 세계관세기구 아태지역 정보연락센터가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운영 경험 등을 적극 공유하기로 했다.

한편 고광효 관세청장과 에지마 관세국장은 이날 양국 관세당국 간 실무단을 구성하는 내용의 의향서에 서명해, 이날 논의한 세관협력 분야에 대한 관세당국 간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실무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관세청은 이번 제32차 한?일 관세청장회의를 계기로 주요 교역·경제 협력국인 일본과 무역 활성화 및 우범거래 차단을 위한 관세당국간 협력을 강화해 나가는 동시에, 올해 하반기 중 사우디아라비아, 우즈베키스탄, 몽골 등 주요 교역국과 관세청장 회의를 개최하고 우리 수출기업 활력 제고 지원을 위한 실질적 세관 협력을 확대하는 등, 세계 중추국가로의 도약을 위한 적극적인 관세 외교 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