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전북자치도, 14개 시군과 함께 중국 관광객 유치 팔걷어중국 현지 여행업계 대상 도-14개 시군 공동 관광 홍보 펼쳐
   
▲ 전라북도청사전경(사진=전라북도)
전북특별자치도가 중국 현지에서 14개 시군과 공동으로 올해 여름방학과 하반기 중국 관광시장을 겨냥한 관광마케팅을 펼쳤다.

전북자치도는 방한 관광객수 1위인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20일부터 이틀간 칭다오 웨스틴호텔에서 산둥성 관광업계, 미디어 관계자 100여명을 초청해 ‘전북특별자치도 국제 관광전’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14개 시군의 관광자원과 매력을 알리는 관광 설명회와 각 시군 담당자와 현지 여행업계 관계자가 만나 지역의 관광코스 및 관광상품에 대해 상담하는 관광 상담회로 이뤄졌다.

관광 설명회에서는 K-문화·관광 수도인 전북 14개 시군의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 웰니스 등 주요 테마 관광자원을 알리고 지역축제 및 전북자치도의 관광 인프라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전북자치도의 우수한 관광자원을 알리고 관광전을 찾아온 중국 관광업계 관계자들을 사로잡기 위해 전주대 태권도 시범단 ‘싸울아비’의 태권도 공연을 마련했다.

이는 현지 여행업계 관계자들에게 큰 호응을 보이며 청소년 교육여행, 특수목적관광 교류단 유치에 힘을 더했다.

21일에는 칭다오 시내 쇼핑몰에서 잠재적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전북 관광 홍보와 태권도 공연, 청사초롱 만들기 체험을 진행하며 현지 참관객의 큰 관심을 끌었다.

전북자치도는 한국관광공사 칭다오사무소와 협력해 미디어 홍보도 강화해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20일에 가졌던 관광설명회는 칭다오TV 방송국에서 운영하는 온라인 라이브방송 공식 계정인 란칭을 통해 중국 전역에 생중계됐고 추후 칭다오TV 방송국 교육채널에 전북자치도의 특화자원인 태권도와 다양한 관광자원에 대해 소개될 예정이다.

이남섭 전북특별자치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중국 관광시장은 다양한 체험활동 및 교류, 지역의 특별함을 느끼고자 하는 특수목적관광 또는 개별여행 중심으로 바뀌고 있다”며 “14개 시군 및 중국 여행사와 함께 중국 관광객 맞춤형 상품을 개발하고 더 많은 관광객이 전북을 방문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마케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호상 기자  hosang4955@naver.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