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혁신제품… 해외실증 통해 수출 지도 넓힌다.인도네시아, 태국 혁신제품 해외실증 현장점검 및 후속 수출 방안 모색
   
▲ 혁신제품… 해외실증 통해 수출 지도 넓힌다.
조달청은 6월 18일부터 20일까지 인도네시아와 태국을 방문해 혁신제품 해외실증 시범구매 사업의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수출 확대 방안을 모색했다.

혁신제품 해외실증 시범구매는 조달청이 구매해 해외 공공부문에서 시범사용하면서 성능과 품질을 검증하는 제도이다.

조달청과 한국중부발전은 18일 인도네시아 찌레본발전소를 방문해 발전 기자재 관련 혁신제품 해외진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혁신기업과의 간담회를 진행했다.

양 기관은 협약을 통해 혁신제품 해외실증 협력, 발전 기자재 시범구매 사업 추진 등 기술력을 인정받은 우리기업 혁신제품의 해외 진출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한국중부발전은 인도네시아, 베트남, 미국, 스웨덴, 스페인 등 5개국 ·12개 해외발전소 운영 위탁 업무를 수행 중으로 이번 업무협약으로 발전 기자재의 해외실증 사업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인도네시아 찌레본 발전소에는 미세먼지 저감 장치 세정 시 주변 설비를 해체하지 않고 손쉽게 개폐 가능한 혁신제품인 ‘스윙 블라인드 밸브’를 해외실증 시범구매 사업 일환으로 설치해 운영 중이다.

백승보 조달청 차장은 인도네시아에 이어 19일과 20일 태국을 찾아 방콕시 부시장과 태국 왕립 경찰청 교통국장을 만나 전·후면 인식 CCTV 시범구매 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태국 방콕시는 고질적인 교통체증을 유발하는 교통법규 위반 차량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기 위해 전·후면 인식 CCTV 도입을 검토 중이며 이번 해외실증을 통해 제품 성능을 검증할 예정이다.

백승보 조달청 차장은 “혁신제품 해외실증 시범구매는 현지 시범사용으로 성능과 품질이 검증되면 수출로 연계되는 확실하고 직접적인 수출 지원 제도”며 “혁신제품의 해외시장 진출에 든든한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12억 규모로 시행한 해외실증 시범구매는 혁신제품 수출 계약 체결 등 우리기업 해외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하면서 올해 70억원으로 대폭 확대해 역점 추진 중이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