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익산시
웃음꽃 활짝…활력 넘치는 익산시 경로당노인 일자리사업 활용한 시범사업…228개 경로당에 47명 파견
   
▲ 익산시청사전경(사진=익산시)
"내 손톱에 그림 구경 좀 해봐. 새색시 같지?" 머리카락이 희끗한 70~80대 노인들이 서로에게 손을 보여주며 여고생처럼 웃었다.

익산의 한 경로당에서 진행된 '예쁜 손 네일아트' 프로그램 덕분이다.

초고령화 시대 그것도 지방에서 '경로당'의 역할은 가볍지 않다.

단순한 쉼터 역할을 하던 과거와 달리 이제는 이웃이 한 데 모여 여가를 즐기는 다채로운 공간으로 사랑받고 있다.

현재 익산시 노인 인구는 전체의 24%를 차지한다.

노인 인구가 많은 만큼 마을마다 촘촘하게 형성돼있는 경로당 수도 785개소에 달한다.

익산시는 경로당에 노인 일자리 사업을 접목했다.

시는 올해부터 228개 경로당에 노인 일자리 참여자 47명을 파견해 다양한 여가·건강·문화 프로그램을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다채로운 프로그램은 각기 다른 매력으로 경로당에 활기를 불어넣으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대한노인회 익산시지회를 포함한 4곳의 노인일자리 수행기관이 팔을 걷어붙였다.

시는 투입되는 이들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 문을 연 시니어일자리 특화작업장에서 사전 전문교육을 진행하기도 했다.

우선 대한노인회 익산시지회는 155개 경로당에 10명을 파견, 족욕 서비스를 하고 있다.

경로당마다 월 2번씩 방문하는데, 족욕과 발 마사지를 받기 위해 긴 대기 줄이 만들어질 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단순한 발 마사지가 아니다.

발을 주물러주면서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혼자일 땐 더디게만 흐르던 시간이 쏜살같이 흘러간다.

익산시니어클럽은 40개 경로당에 20명을 파견해 예쁜 손 네일아트를 진행한다.

노인들의 손을 맞잡아 주물러주기도 하고 손톱을 예쁘게 꾸미는 시간이다.

처음엔 생소한 네일아트 도구 앞에서 머뭇거리던 이들도 이제는 차례를 손꼽아 기다린다.

치매 예방 체조와 수지침 등 건강을 챙기는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돼 호응을 더 높이고 있다.

익산시노인종합복지관은 13개 경로당에 7명을 파견해 디지털 격차를 해소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 교육 등 디지털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그동안 전화를 받는 용도로만 활용하던 휴대폰을 편리하고 유용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교육하고 있다.

특히 전화금융사기 등 범죄예방을 예방하고자 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이 밖에도 치매 퍼즐, 젠가 등 간단한 교구를 활용해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되는 보드게임을 하고 있다.

원광효도마을 시니어클럽은 찾아가는 작은 영화관을 운영한다.

외곽 지역 경로당 20개소에 10명을 파견하고 신작 중심의 영화 상영과 함께 그림 그리기, 퍼즐 맞추기, 색칠하기 등 프로그램을 하고 있다.

이 밖에도 경로당 여가 프로그램으로 웃음 치료와 건강 체조를 228개소에서 추진하고 있다.

공익형 노인일자리 사업으로 500여 개 경로당에 674명의 어르신을 파견해 깨끗한 경로당 만들기에도 힘쓰고 있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노인 일자리 사업이 공익형 사업의 단순한 활동 위주로 추진돼 왔다면 이제는 우리 지역사회에 직접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사업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노인복지서비스의 중요한 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는 만큼 더 많은 경로당에 다양한 프로그램이 제공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확대와 발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승옥 기자  seungok3458@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승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