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임실군
임실군, 치즈와 펫 특성 살려 교육발전특구 도전군-임실교육지원청-원광대학교 업무 협약,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공모 대응
   
▲ 임실군, 치즈와 펫 특성 살려 교육발전특구 도전

임실군과 원광대학교, 임실교육지원청이 지역교육 혁신과 인재 양성에 뜻을 함께하고 치즈와 펫의 지역적 특성을 최대한 살려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에 도전한다.

군은 심 민 군수와 남궁세창 임실교육지원청 교육장, 박성태 원광대학교 총장과 함께 침체된 임실교육 활성화를 통한 지역을 살리고 발전시키기 위한 임실군 교육발전특구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협약식에서 이들 기관은‘K-펫치즈 산업과 함께 성장하는 에듀케어 도시, 임실’이란 주제로 임실군 교육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모으고 교육부 공모사업인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교육발전특구는 지자체, 교육청, 대학, 기업 등이 협력해 지역 발전의 큰 틀에서 지역 교육 혁신과 지역인재 양성, 정주 환경 조성까지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정책이다.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 공모사업은 오는 30일까지 신청서를 제출, 지방시대위원회에서 심의 의결해 7월경 선정 여부가 결정되며 선정된 지역은 최대 30억원씩 3개년 동안 교육부 특별교부금과 지역 맞춤형 특례를 지원받게 된다.

이를 위해 임실군과 협력 기관은 지난 1월부터 긴밀히 협력해, 임실군만의 특화산업인 임실치즈과 반려동물을 주제로 초중고부터 대학까지 연계하는 맞춤형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프로그램을 발굴했다.

더 나아가 임실 관내 기업에 취업, 지역 내 정주까지 연계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지역 인구 소멸 문제에도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특히 임실형 상생 돌봄 체계 및 성장 단계별 맞춤형 진로 진학 시스템 구축, 전북펫고 및 한국치즈과학고를 중심으로 하는 특성화고 육성 등 교육 기반을 단단히 다져나가는 데 힘을 모을 방침이다.

오수의견설화의 스토리를 살린 전북펫고등학교와 임실치즈의 정통성을 자랑하는 한국치즈과학고의 특별한 교육 특성을 살려 생애 전 주기 맞춤형 교육 실현에 내실을 기할 계획이다.

군은 지자체와 교육기관이 손을 맞잡고 교육발전특구 공모사업에 뛰어든 만큼 선정될 경우 전문 인재 양성과 지역 내 좋은 일자리 확대 등 지역에서 일하면서 지역 발전과 성장을 이끌어내는 선순환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심 민 군수는“치즈의 고장이자 오수의견설화를 토대로 한 반려동물의 성지로 성장하는 임실군의 특성을 잘 살려내 공모에 대응하겠다”며“교육지원청과 대학이 함께 지역교육을 혁신하고 우수한 인재를 많이 양성하는 발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경수 기자  samnamilbo@daum.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