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무주군
무주군, 국비 확보 벽 넘는다더불어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 가져
   
▲ 무주군청사전경(사진=무주군)
무주군은 지난 19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황인홍 무주군수와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국회의원, 이해양 무주군의회 의장과 윤정훈 도의원을 비롯한 양측 관계자 45명이 참석한 이날 협의회는 ‘25년도 국가예산사업 등 주요 사업 현황을 공유하며 필요성에 대한 공감과 실행을 위한 공조를 이끌어낸다는 취지에서 진행된 것으로 다양한 협력 방안들이 논의됐다.

무주군은 이 자리에서 군정 주요 현안 사업과 특별교부세 건의 사업, 무주군 특례 등을 상세히 설명하고 사업별 요청 사항 등도 공유했다.

?25년도 무주군 주요 국가예산확보 대상 사업은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 △무주군 폐기물매립시설 확장, △덕유산IC 병목지점 회전교차로 설치, △내동과 후도 농어촌마을 하수도 정비, △법무부 외국인 출국지원센터 등 6개 사업이다.

주요 현안 사업은 △안성~적상 4차로 확장, △무주 노후 상수도 정비, △구천동 33경 관광명소화사업, △고랭지 청년 임대형 스마트팜 단지 조성, △무주 반딧불 스포츠타운 조성 등 총 14건이 논의됐다.

특별교부세 건의 사업은 △안성생활체육공원 노후시설 개보수 외 9건, ‘전북특별법’ 2차 개정에 포함할 특례는 국립공원 주변 공원관광지구 조성 특례 등 3건으로 당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협의회에서 논의된 과제들은 무주의 경쟁력을 키우고 성장잠재력을 확충하기 위한 동력으로 군민 삶의 질 향상과 직결되는 아주 중요한 책무”며 “자연특별시 무주가 지방경쟁력 강화와 균형발전의 선봉에 설 수 있도록 큰 관심 가져달라”고 말했다.

이에 안호영 국회의원은 “총선 때 약속드렸던 것처럼 무주가 청정태권특별시로 도약하고 전북이 더욱 특별하게 발전할 수 있도록 국비 확보와 현안 해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성 기자  termi777@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