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양오봉 총장, 하계대학총장세미나서 ‘지역상생’ 특강RISE 기반 대학의 역할 강조

양오봉 전북대학교 총장이 전국 대학 총장들을 대상으로 대학과 지역의 상생 방안에 대해 특강했다.

양 총장은 지난 19일과 20일 양일 간 열린 ‘한국대학협의회 하계대학총장세미나’에서 지역혁신 중심 대학지원체계(RISE)에서의 대학 역할에 대해 발표했다.

‘대학과 지역의 동반성장을 위한 과제’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세미나에서는 전국 135개 대학 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RISE의 구도와 대학과 지자체의 역할에 대한 주제발표, 교육부와의 대화 등이 이어졌다.

이날 RISE 체계에서의 대학의 역할에 대해 설명에 나선 양 총장은 지역과 지역대학의 위기를 진단한 뒤 전북특별자치도 지역내 총생산(GRDP)의 1.34%를 차지하는 전북대의 지역 부가가치 유발효과 등을 제시하며 대학과 지역이 떼려야 뗄 수 없는 밀접한 관계임을 역설했다.

양 총장은 “전북대의 지난해 총 경제적 가치는 6조3천300억원으로 스타벅스 매출액의 2배 이상인 데다 지난해 전북대의 GRDP도 전북 지역 전체의 1.34%를 차지할 만큼 영향력이 크다”면서 “지자체는 지역 대학의 경제적 가치 창출 역할을 간과하고 있으나 이번 라이즈 체계로 인식을 전환해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지역상생의 전형으로 자리매김한 위스콘신대학과 미국 리서치 트라이앵글파크를 통해 지역발전을 이룬 노스캐롤라이나주, 과감한 혁신으로 세계혁신평가에서 세계 2위에 오른 애리조나주립대 등의 사례를 들며 지난해 글로컬대학30 사업 선정을 통해 지역발전을 선도하는 플래그십대학으로 나아가고 있는 전북대의 혁신을 소개해 큰 공감을 이끌어 냈다.

또한 지산학이 함께 혁신과 성장으로 전북 지역-산업-대학 상생발전을 비전으로 하는 전북 RISE가 △지역 정주형 인재양성 △지산학연 협력생태계 구축 △직업·평생교육의 혁신△ 지역의 현안해결을 핵심목표로 삼고 있는 만큼 전북대가 지역의 혁신주체들과 역량을 모아 이 목표를 가장 앞장서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양 총장은 “전북대는 글로컬대학30 사업 추진을 통해 전북과 지역대학을 미래로 세계로 이끄는 플래그십대학으로 나아가고 있다”면서 “우수 유학생 유치로 지역생활 및 정주 인구를 늘리고 지역 산업 발전을 견인하며 지역 재생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김윤상 기자  sangsan83@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