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감염병 대응역량 강화 모의훈련 중요”전북교육청, 9월말까지 학교 감염병 대응 모의훈련

최근 제2급 법정 감염병인 백일해가 유행하는 가운데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이 모의훈련을 통해 감염병 대응 능력을 강화한다.

도교육청은 학교 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 상황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1일부터 ‘2024년 학교 감염병 대응 모의훈련’을 실시한다 밝혔다. 

이번 모의훈련은 도교육청 뿐만 아니라 14개 시·군 교육지원청, 초·중·고·특수학교까지 자체 계획을 수립해 9월 말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먼저 도교육청은 21일 전북대 간호대학에서 교육지원청 업무담당자 및 지역 대표교사를 대상으로 감염병 위기대응 역량강화 연수를 실시한다. 

연수 참가자들은 전문가로부터 전북지역 감염병 발생 현황 및 주요 감염병의 역학적 특징에 관한 이론 강의를 듣게 된다. 이어 감염병 발생 상황이 부여되면 기관 간 상황 전파, 역할 분담, 위기 대응 도상 훈련 및 평가 등 실전 모의훈련을 진행한다.

연수에 참여한 대표교사들은 교육지원청 실전 모의훈련을 주도하고, 모든 학교에서 상시 감염병 대응 태세를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또한 14개 시·군 교육지원청도 오는 24일 무주와 임실을 시작으로 7월 5일까지 학교 업무담당자를 대상으로 감염병 대응 모의훈련을 진행한다.

이서기 문예체건강과장은 “최근 학생 백일해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교육지원청 및 학교 업무 담당자들의 감염병 대응 역량을 강화하는 평상 시 대비 훈련은 아주 중요하다”면서 “각급 학교에서는 학교별 상황을 고려한 역할극, 토의형 모의훈련 등을 통해 감염병 대응 태세를 확립하고 모의훈련 필요성을 인식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윤상 기자  sangsan83@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