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도의회, 장쑤성 인민대표대회와 실질적 교류 ‘확대’장쑤성 인대 우호대표단, 2019년 이후 5년 만에 전북 찾아

전북특별자치도의회 국주영은 의장(전주12)은 지난 19일 도의회 접견실에서 중국장쑤성 인민대표대회 ‘타우 장성’부주임 및 우호대표단(이하 대표단)을 만나 양 지역의 발전방향과 의회간의 실질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표단의 전북 방문은 전북자치도의회대표단의 지난 5월 중국 방문에 대한 화답으로 2019년 이후 5년 만에 추진됐다. 
대표단은 21일까지 3일간 도의회 및 전주 한옥마을, 새만금 산업단지, 임실치즈농협 등을 방문해 전북의 문화와 경제, 산업을 벤치마킹하고 양 의회의 공동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이날 간담회 자리에서 국주영은 의장은 “전북자치도의회와 장쑤성 인대는 1996년 자매결연을 맺고 28년 동안 양 의회간 상호방문과 교류를 통해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도모해 온 친구”라며 “28년이라는 시간은 아이가 태어나 청소년 시절을 거쳐 성인으로 자라 사회의 한 구성원이 되는 시간이니만큼 양 의회가 오랫동안 이어온 인연의 끈을 더욱 펼쳐서 이제는 미래세대를 위한 성숙한 동반자로서의 관계로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타우 장성 부주임은 “의장님과 의원님들의 적극적인 노력과 협조 덕분에 장쑤성 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와 전북자치도의회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서로간의 우호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었다”며 “이번 방문을 계기로 다양한 분야의 협력방안을 논의해 양 지역 뿐만아니라 양국 관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성숙하고 실질적인 교류를 확대해 나가자”고 화답했다.

유호상 기자  hosang4955@naver.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