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외국인 유학생 유치 위해 ‘머리 맞대’도 ‘JB 외국인 유학생 유치 지원 협의체’ 개최

전북특별자치도가 외국인 유학생 유치를 위해 관계기관들과 머리를 맞댔다.
도는 20일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도와 대학의 협업 강화를 통해 외국인 유학생 유치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JB 외국인 유학생 유치 지원 협의체’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전북자치도의회와 전북자치도교육청, 도내 대학, 전주출입국·외국인사무소 등 유관기관 관계자 21명으로 구성돼있다.
이날 회의에서 도는 오는 27일 전주대학교에서 열리는‘전북자치도 외국인유학생 취업박람회’에 각 대학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앞으로 유학생 유치 지원 정책은 유학생 유치부터 교육, 정착까지 전 주기에 걸친 지원으로 방향 설정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를 위한 중점 과제로 지역과 대학의 외국인 유학생 지원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전북을 한국어 교육 1번지로 조성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한 각 대학의 유학생 유치전략과 비전, 목표를 공유하며 고교 단계에서의 외국인 유학생 유치방안, 전북형 비자특례 발굴 등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나해수 교육소통협력국장은 “외국인 인재들이 우리도에 안정적으로 정착, 지역사회의 일원이 돼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나아가 인구소멸의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외국인 유학생 유치와 관련해 지자체가 도-대학-기관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체계의 중심에 서서 적극적으로 대학과의 협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호상 기자  hosang4955@naver.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