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군산시
군산시,‘찾아가는 맞춤형 인구 인식 개선 교육’실시입사 5년 이내, 10세 이하 자녀를 둔 80여명의 결혼·출산·양육 의견 수렴
   
▲ 군산시청사전경(사진=군산시)
군산시가 ‘찾아가는 인구교육’으로 직원들의 관련 역량을 강화시키고 있다.

군산시에 따르면 20일 청년뜰에서 군산시청 공무원 80여명을 대상으로 ‘2024 찾아가는 인구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저출생 · 고령화로 인한 인구구조 변화 및 지방소멸 위기에 따른 인구 문제의 중요성에 대한 공직자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2024 찾아가는 인구교육’은 ‘입사한 지 5년 이내 직원 또는 10세 이하의 자녀를 둔 직원’을 우선 선발했으며 인구와미래정책연구원 구본진 강사를 초빙해 오전 · 오후 두 차례에 걸쳐 강의를 진행했다.

직원들은 △저출생 · 고령사회로 인한 인구문제에 대한 인식 제고 △지방소멸 대응 전략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지방자치단체의 전략 등 심도있는 강의에 대해 큰 호응을 보냈다.

교육 완료 후 결혼 출산 양육 부분에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으며하반기 인구정책 과제 발굴 시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또한 교육 대상을 학생 및 기업인까지 확대해 인구문제에 대해 전 시민이 함께 고민하고 공감하는 계기가 되도록 힘쓸 방침이다.

이헌현 인구대응담당관은 “저출생 · 고령사회 인구구조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각계각층의 관심사가 필요하다”며 “이번 인구교육을 통해 직원들이 인구문제를 함께 인식하고 앞으로의 대응 방안을 알아가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찬우 기자  a82816060@gmail.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찬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