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원시
남원 민생경제 돌봄협의체 자문회의소상공인 지원방안 모색

남원시가 지난 17일 시청 2층 회의실에서 민선 8기 공약으로 운영하는 ‘민생경제 돌봄 협의체’ 자문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소상공인들이 보다 쉽게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이차보전율을 상향 조정 △고물가·고금리로 인한 소상공인과 주민의 생활 부담을 덜기 위해 지방 공공요금 인상 최소화 △청년들의 창업을 촉진하기 위한 청년창업자금 지원 △청년농업인들이 생산한 농산물을 안정적으로 시장에 판매할 수 있도록 농산물 가공 및 마케팅·유통 연계 지원 △지역상품권 가맹점의 매출액이 30억원 이상일 경우 제한을 두는 기존 제도 개선 필요성 등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됐다.

시는 이번 회의를 통해 지역 경제의 현 실태를 파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자문 회의에서 논의된 사항들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수립해 나갈 예정이다”며 “앞으로도 정기적인 회의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주민들의 생활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순택 부시장은 “논의된 위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검토해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정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민생경제 돌봄 협의체는 지역 맞춤형 정책 의견 수렴 및 시정 공유를 통한 지역 발전 도모를 위해 경제분야연구원, 행정, 시의회, 금융기관, 소상공인단체, 시민단체, 청년 대표 등 관내 각 사회계층의 대표성이 있는 자로써 총 21명으로 구성해 지역 경제에 대한 진단과 발전을 제시하는 자문 기구로 운영되고 있다.

김태현 기자  luke9494@naver.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