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의료 총파업, 국민 바람을 저버린 일

정부와 의사들의 강대강 대치로 빚어진 의료 총파업은 국민의 바람을 저버린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다른 이유나 어떤 명분 등으로 설명을 해도 응급환자와 중환자, 암환자와 보호자들의 마지막 호소마저 받아들이지 않은 의료 총파업은 도저히 납득이 가질 않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누구의 잘못을 지적하거나 정부의 깁진적인 정책을 탓하기에 앞서 자칫 불씨가 꺼질 수도 있는 환자의 생명 앞에는 그 누구도 함부로 건방지게 행동해서는 안 되며, 그 환자들의 마지막 생명의 보루가 돼야만 진정한 의사들이라는 지적이다.
상황이 이 같은데도 전북특별자치도를 포함한 전국의 대한의사협회 소속 의사들은 이를 가볍게 여기고 ‘파업 철회’라는 전 국민의 바람을 저버린 채 지난 18일 결국 의료 총파업에 돌입했다.
전국의 ‘의료 현장’이 멈춰서는 사상 초유의 ‘비상사태’가 발생한 것이다. 이에 따라 걱정을 태산같이 해왔던 응급이나 위중증 환자, 암 환자 등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한 의료대란이 현실로 다가왔으며, 도내 상급종합병원과 병ㆍ의원들도 전면휴진이나 단축휴진에 들어갔다. 
이를 입증 하듯이 대한의사협회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의사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의료농단 저지 전국 의사 총궐기 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대회에는 전국 40개 의과대학이 포함된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 전국의과대학비상대책위원회, 개원의, 전공의 등이 참여했다. 
의협은 이날 이번 휴진과 궐기대회 개최는 의사의 밥그릇 지키기가 아니라 정부의 잘못된 의료정책으로 우리나라 의료체계가 붕괴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전국의 의사들 동참을 주문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도내 병ㆍ의원 휴진 상황도 심각한 상황이다. 전북도가 집계한 병ㆍ의원(휴업 신고) 수는 총 1,242곳 가운데 43곳(3.5%)이지만 이날 전북지역 의원급 의료기관 기준 휴진율은 15%(186개소) 수준으로 높았다.
이에 대해 정부는 이번 휴진을 ‘불법 진료 거부’로 보고 법대로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재차 강조했다. 또한 병원에서 환자에게 사전에 안내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진료를 취소할 경우, ‘의료법’ 제15조에 따라 ‘진료 거부’로 판단해 전원 고발한다는 계획이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