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주시
김 지사, 소통·협력으로 시민과 함께하는 전주시의회 방문이기동 의장·이병하 부의장·상임위원장 등과 현안 논의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 지사와 전북특별자치도의회 국주영은 의장 등이 18일 전주시의회를 찾아 차담회를 가진 후 의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 지사와 전북특별자치도의회 국주영은 의장 등이 18일 전주시의회를 찾아 현안 사업과 각종 매칭 사업, 전주시 발전 등에 대한 협력을 약속했다.
전주시의회에 따르면 이날 김 지사 일행은 전주시의회에서 이기동 의장과 이병하 부의장, 각 상임위원장들과 가진 차담회에서 “전북의 인구가 밀집된 전주시가 잘 살아야 전북이 살아남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주시의회 각 상임위원장들도 전북도 매칭 사업비 상향 지원, 제2의 혁신도시 김제시 용지면 제안,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유치 등을 요청했다.
정섬길 행정위원장과 박형배 예산결산특별위원장, 이남숙 복지환경위원장은 “전주시의 전북도 매칭 사업 비율이 낮다. 시?군 상황에 맞는 비율을 반영해 달라”며 “꼭 필요한 예산은 적극 반영하고 불필요한 예산은 과감히 삭감해 현실성 있는 예산 편성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전주시는 예산 부족으로 추경을 세우지 못하는 상황에까지 이르렀다”면서 “현실성 있는 예산 운영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송영진 문화경제위원장은 “전북의 미래는 새만금에 달린 만큼 철도와 항구 교통이 유리한 지역이 제2의 전주혁신도시로 조성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김제시 용지면을 제2혁신도시 대상지로 정해줄 것을 제안했다.
이병하 부의장은 “다른 지역보다 지리적 요인 및 관광, 문화 여건이 유리한 전주시에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가 유치돼야한다”며 “전북도의 적극적인 협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지사는 “14개 시·군 상황을 잘 고려해 도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기준을 정하고 형평성에 맞게 매칭 사업 및 사업비가 편성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화답했다.
또 “최일선에서 시민의 목소리를 듣고 이들을 대변하는 전주시의회와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해 잘 사는 전주시와 전북도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조세형 기자  chosh647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세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