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익산시
익산시청 신유진, 여자 원반 한국신기록 수립여자원반던지기 57m70으로 3년여 만에 한국기록 경신
   
▲ 익산시청사전경(사진=익산시)
익산시청 신유진 선수가 지난 16일까지 전남 목포에서 열린 제53회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 여자 원반던지기에서 57m70을 던지며 한국신기록을 수립했다.

신유진 선수는 쾌조의 컨디션으로 2021년 7월 본인이 세웠던 기록 57m39를 약 3년 만에 넘어서며 한국신기록으로 당당히 금메달을 차지했다.

익산시청 입단 7개월여 만에 한국신기록을 세우는 등 한국 투척의 재목으로 평가받고 있는 신유진 선수는 이번 기록경신을 통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익산시청 팀은 이번 대회에서 세단뛰기 유규민 선수, 해머던지기 김태희 선수가 금메달을 추가했다.

아울러 포환던지기 이성빈 선수가 은메달을, 800m의 김용수 선수와 해머던지기 황미르 선수가 동메달을 획득하며 총 6개의 메달로 이번 대회를 마감했다.

신유진 선수는 "감독님의 지도와 소속팀인 익산시의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성과라고 생각하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주형 익산시청 육상팀 감독은 "선수 기량이 출중하고 아직 어린 선수이기에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선수"라며 "이번 기록경신을 통해 한 단계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뛰어난 실력으로 익산시의 위상을 높이고 있는 선수와 선수들을 이끈 지도자들이 자랑스럽다"며 "우리시의 얼굴인 선수단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4일에 목포에서 열린 제2회 아시아투척선수권대회에서는 김태희 선수가 동메달을 획득했다.

박승옥 기자  seungok3458@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승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