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국제교류수업 학교들 해외 현장체험학습 본격화6월 중 5개교 운영

국제교류수업 학교들의 해외 현장체험학습이 본격화됐다. 전북사대부고가 지난 5월 31일부터 6월 7일까지 국제교류수업 연계 해외 현장체험학습을 위해 영국을 방문한 데 이어, 이달 1~8일 전주근영중이 독일에서 현장체험학습을 진행했다.

지난해 처음 진행된 국제교류수업은 언어·문화 수업에서 시작해 지속가능 실천 목표 등 교과와 연계한 프로젝트 수업 등을 주제로 심화해 진행하고 있다.

13일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국제교류수업 학교 63개교 중 해외 현장체험학습 참여학교는 초등학교 14개교, 중학교 11개교, 고등학교 15개교 등 총 40개교 학생 750여명이다. 참가 학생이 지난해에 비해 170여명 늘어났으며 교류 국가도 영국·호주·뉴질랜드 등 18개국으로 확대됐다.

가장 먼저 해외 현장체험학습에 나선 전북사대부고는 교류 학교와 3일간 대면활동을 가졌다. 4~6일 3일간 영국 런던의 비숍 첼로우너 스쿨에서 △영국 짝궁 친구와 그리니치 천문대 방문 △물리수업 등 과학과 천문학을 주제로 교류수업을 진행했다. 영국 문화수업, 한글 부채만들기 등 양국의 문화를 교류하는 프로그램도 함께했다.

전북사대부고 윤현서 학생은 “영국 친구들에게 우리 문화를 가르쳐주고 소통할 수 있는 좋은 경험이었다”면서 “영국의 문화와 생활을 직접 견학하며 우리와 다른 점을 배우는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전주근영중은 지난 1~8일 독일 하일리겐하우스레알슐레를 방문해 역사와 평화를 주제로 교류수업을 실시했다.

독일 학교 학생들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졸페어라인 광산 방문, 파독 광부 역사적 의미 이해 △이준 열사 기념관, 헤이그 탐방 등을 통해 우리 역사와 세계평화에 대해 생각하는 의미 있는 활동을 했다.

한편 국제교류수업 학교의 해외 현장체험학습은 6월 5개교를 시작으로 11월까지 40개교에서 학교별 일정에 따라 진행될 예정이다. 

김윤상 기자  sangsan83@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