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주시
전주시의회 행정위, 꾸준한 현장 활동 ‘눈에 띄네’국립후백제역사문화센터 건립 예정 부지 등 찾아 점검 실시

전주시의회 행정위원회가 11일 전주시 교동에 위치한 국립후백제역사문화센터 및 대성동 간재선비문화수련원 조성 계획 부지를 찾아 사업 설명 및 향후 계획 등을 살폈다. 

이번 현장 활동은 2024년 제3차 공유재산관리계획안 심의에 따른 것으로 정섬길 위원장 등 행정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이날 국립후백제역사문화센터 및 간재선비문화수련원 예정 부지를 직접 찾아 현장을 살펴보고 추진 사항 및 향후 계획 등을 청취했다. 

정섬길 위원장은 “앞으로도 현장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연구하는 현장 활동을 꾸준히 펼쳐 신뢰받는 행정위원회가 되겠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chosh647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세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