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투고
6월은 호국보훈의 달
양미나 순경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다.
호국보훈은 나라를 보호하고 지킨다는 의미인 ‘호국(護國)’과 공훈에 보답한다는 의미인 ‘보훈(報勳)’이 합쳐진 말로 우리 민족과 나라를 지켜온 이들에게 고개 숙여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의미를 부여하는 달이다. 
필자는 국난극복을 위해 목숨을 바친 그들의 조국 사랑에 애국심과 유공의 의미를 간략하게나마 짚어보고자 한다.
첫째, 6월 6일 현충일은 6·25전쟁 중 조국 광복과 국토방위를 위해 목숨 바친 국군장병들과 호국 연령들을 추모하기 위해 지정된 법정기념일로 현충일에는 각 기업, 단체, 가정등에서 태극기를 조기 게양한다.
둘째, 6월 10일 만세운동은 1926년 6월 10일 순종의 장례식에 시작한 만세시위로, 학생중심의 민족독립운동이다. 
셋째, 6·25전쟁일은 1950년 6월 25일 새벽, 북한 공산군이 남북 군사분계선인 38선 전역에 걸쳐 기습 남침해 일어난 한국전쟁을 기리기 위한 법정기념일이다.
 특별히 조국을 지킨 경찰 영웅 중 차일혁 경무관은, 6·25전쟁이 발발하자 ‘옹골유격대’를 조직해 북한군에 맞서 싸웠고, 지리산 화엄사가 빨치산을 토벌하는 과정에서 소각될 위기에 처하자 “절을 태우는 데는 한나절이면 족하지만 절을 세우는 데는 천 년 이상의 세월로도 부족하다”며 천년고찰을 지켜냈다. 
저희 후배 경찰관들은 호국 충정을 추모하고 높으신 큰 뜻을 가슴속에 새기면서, 오늘에 있기까지 많은 순국선열의 희생이 있었기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깊이 기억할 것이다.

/김제경찰서 신풍지구대 순경 양미나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