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전주 스포츠테마관광지 개발, 사업비 마련이 관건

민선 8기 전주시 우범기 시장이 역점 추진하는 전주 북부권 스포츠테마관광지 개발이 드디어 첫발을 내딛었다.
시는 호남지역의 첫 관문이었던 호남제일문 일대를 대표관광지로 조성함으로서 천년전주의 유구한 역사와 문화, 그리고 명품 스포츠타운이 결합된 경쟁력 있는 스포츠마케팅의 선진사례로 부각시켜 나가겠다는 구상이다.
‘전주 호남제일문 복합스포츠타운 대표관광지 조성 타당성 조사 및 기본구상 수립 용역’ 착수를 필두로 첫발을 내딛은 이번 사업은 시가 전주월드컵경기장 등 전주 북부권 일대를 체류형 관광거점으로 만들기 위해 추진되고 있지만 민간자본 유치를 포함한 사업비 마련 등이 사업 성공에 관건이 될 전망이다.
지난달 31일 시에 따르면 시는 전주월드컵경기장 일원의 체육시설과 호남제일문을 유기적으로 연결해 지역 스포츠 산업의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전주 호남제일문 복합스포츠타운 대표관광지 조성 타당성 조사 및 기본구상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
시는 내년 2월까지 진행될 이번 용역을 통해 체육시설 집적화 사업과는 별개로 ‘인근 체육시설과 연계한 체육ㆍ관광시설 도입’, ‘월드컵경기장 광장 및 주차장 활용계획’, ‘관광 상품 다변화’, ‘타당성 및 파급효과’, ‘재원 조달 방안’ 등을 폭넓게 분석하기로 했다.
이후 행정절차와 재원 마련 등을 거쳐 오는 2040년까지 체육시설 집적화와 스포츠테마 관광지 개발 등 호남제일문 복합스포츠타운 조성을 모두 완료하기로 했다.
아울러 기본구상 용역을 통해 시설별로 개발 추진 방향을 설정하고 기본계획 수립에 들어갈 방침이며, 체육시설이 집적화될 전주 북부권이 체류형 전주관광을 이끌 거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와 관련 시는 체육시설 집적화 일환으로 작년부터 추진된 육상경기장과 야구장 건립 공사에 이어 올해부터는 전주실내체육관 건립과 복합스포츠타운 주차장 조성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육상경기장과 실내체육관 등 체육시설 조성 계획을 포함한 총 사업 면적은 총 88만2,074㎡로 시는 총사업비 1조3,772억원 중 절반 이상을 민간자본을 끌어들여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