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장수군
장수군에서 전북특별자치도 최대규모 신라 무덤, ‘춘송리고분군’확인도굴 피해 없는 온전한 형태의 신라 무덤으로 밝혀져
   
▲ 장수군에서 전북특별자치도 최대규모 신라 무덤, ‘춘송리고분군’확인

장수군은 전북특별자치도와 공동으로 추진하는 역사 문화권 발굴조사지원 사업을 통해 도내 최대규모의 신라 무덤군이 확인됐다고 4일 밝혔다.

이번 발견은 군산대학교가야문화연구소가 ‘장수 춘송리 무덤군’에서 진행한 발굴조사를 통해 확인됐다.

‘장수 춘송리 무덤군’은 도내 최대 신라 무덤군으로 침령산성 동북쪽 산줄기를 따라 육안으로 확인되는 무덤만 15기 이상이다.

또한 그 일대 수십 기의 무덤이 밀집 분포해, 지난해 일부 시굴조사를 통해 단일 무덤 9기가 확인됐다.

이번 발굴조사는 잔존 상태가 가장 양호한 4호분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특히 지름 15m 내외의 대형 무덤이 도굴되지 않고 온전히 유지돼 눈길을 끈다.

무덤은 원지형을 다듬은 후 지형에 맞춰 대규모 흙을 쌓아 기초부를 마련된 후,기초부 안쪽 공간에 시신을 묻는 공간이 축조됐다.

시신의 안치와 부장품의 매납이 완료된 후 봉분이 덮였다.

시신이 묻히는 공간은 장축을 남-북 방향으로 둔 길이 3.3m, 너비 1.2m 내외의 앞 트기식 돌방무덤이다.

길이 30㎝ 내외의 깬돌로 축조돼 남쪽에 입구를 두어 시신을 옆으로 매장하는 구조이다.

내부에는 시신의 안치와 부장품 매납을 위한 관대가 마련됐다.

무덤 내부에서는 굽다리 긴 목항아리, 굽다리 접시, 병, 토령, 발형토기 등 22점의 신라토기와 쇠손칼, 관못 등 9점의 철기가 출토됐다.

특히 ‘토령’은 흙으로 만든 작은 구슬로 그동안 경주 일원에서 소수만 출토된 귀한 유물이다.

발형토기에서 눌어붙은 내용물이 함께 확인돼 앞으로 연구분석 결과가 기대되는 이유다.

그간 전북 지역에서 조사된 단일 신라 무덤 중 최대 출토량으로 이목이 집중됐다.

한편 토기는 ‘침령산성’의 출토품과 형태 및 시기적으로 유사해 무덤의 주인이 침령산성과 관련된 인물로 추정된다.

그 결과 도내에서 조사된 신라 무덤 중 최대의 규모인 ‘장수 춘송리 4호분’은 장수군을 비롯한 전북 동부지역의 가야 멸망 이후 역사적 동향과 신라의 진출 과정, 신라와 백제의 역학관계 등을 밝힐 수 있는 중요한 고고학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최훈식 군수는 “앞으로 구체적인 무덤군의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지표조사를 비롯한 인접한 1호분에 대한 발굴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다”며 “장수지역과 ‘신라’의 관련 역사 사실을 발굴해 내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수 춘송리 무덤군’은 국가사적인 ‘침령산성’에서 서북쪽으로 뻗은 산줄기 상에 있어, 무덤군과 산성이 하나를 이룬다.

침령산성은 삼국부터 후삼국까지 운영된 장수군의 대표 산성으로 역사적 가치가 인정되어 지난해 8월 국가 사적으로 지정된 바 있다.

그간 발굴조사를 통해 신라 산성의 특징인 현문식 문지, 계단식 원형 집수시설 등이 조사됐으며 집수시설에서 신라 목간을 비롯한 적지 않은 양의 신라 토기가 출토돼 삼국시대 신라에 의해 운영됐다이 밝혀졌다.

이순기 기자  lsk7462@daum.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순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