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익산시
원광대, 총동문회와 글로컬대학 및 바이오 특구 지정위해 협력

-글로컬대학30 설문에 참여하고, 단합된 힘 모으기로 다짐
-제27대 총동문회장에 문재우 SCI평가정보 회장 만장일치 추대

원광대학교가 2024년 글로컬대학 최종 선정을 위해 총동문회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직능별 동문회 등을 통해 다양한 의견수렴 및 발전방향을 함께 도출해 나가기로 했다.

3일 원광대에 따르면 지난 1일 모교 숭산기념관에서 총동문회 ‘제54차 통합정기총회'가 열린 가운데 원광대 총동문회는 모교의 글로컬대학 최종 선정을 위해 단합된 힘을 모으고 대학 본부에서 진행한 글로컬대학30 설문에 참여했다. 특히 전북특별자치도의 바이오 특구 지정을 위해서도 힘을 합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이날 박성태 총장은 축사를 통해 “원광대학교의 모태가 됐던 유일학림의 설립이념인 ‘제생의세’가 새롭게 출범한 전북특별자치도의 ‘글로벌 생명경제도시’의 미래비전으로 다시 태어나고 있다”며 “단합된 의지로 본교를 ‘글로벌 생명산업의 거점대학’으로 만들어가기 위해 동문 여러분과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총회에 이어 글로컬 혁신방안을 설명한 황진수 부총장은 “원광대학교와 원광보건대학교 통합을 추진해 ‘생명산업 글로벌 거점대학 비전’을 제시하고 이를 위해 생명산업 교육·연구 역량 강화 및 글로벌 생명산업 클러스터 구축을 목표로 대학의 역량을 결집 하겠다”고 밝혔다.

또 “ODA 국가의 글로벌 인재를 유치해 메디컬 인력을 양성하고, 지역 정주와 귀국 후 의료 분야를 선도하는 아시아 메디컬 리더 양성의 거점으로 원광대학교를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박승옥 기자  seungok3458@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승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