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바이오 산업 육성 ‘맞손’도, 글로벌 뷰티 기업 코스맥스와 업무협약 체결

 

전북특별자치도가 글로벌 뷰

전북특별자치도청 회의실에서 20일 ‘전북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이 진행되고 있다.

티 기업인 코스맥스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는 등 의약품, 건강기능식품, 화장품 등과 바이오 산업 육성을 위한 외연 확장에 나선다.
도는 20일 도청 회의실에서 전북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관영 도지사와 코스맥스 최경 대표이사, 한국식품연구원 백형희 원장, 원광대학교 박성태 총장, 전북테크노파크 이규택 원장, 전북바이오융합산업진흥원 이은미 원장, 남원시바이오산업연구원 최경식 이사장(남원시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바이오분야 연구개발 조성을 위한 공동 협력 △국내·외 주요 바이오기업 기술 동향 공유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한 인재 양성 협력 및 전문가 교류 등이다.
코스맥스 그룹은 글로벌 뷰티산업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건강기능식품 및 의약품 전문생산, 화장품 분야 사업을 영위하는 글로벌 연구·개발·생산·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해당 업체는 도 바이오특화단지 선도기업인 오가노이드사이언스사와 공동 연구를 통해 배아줄기세포와 역분화줄기세포에 성장인자를 주입해 두피 모사체를 만들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향후 고도화된 오가노이드 개발을 통해 자사 소재 효능을 더욱 정교하게 검증하겠다고 밝히는 등 전북자치도 바이오 특화단지와 연계한 연구개발 및 관련사업 교류에도 많은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관영 지사는 “전북은 한국식품연구원과 남원시바이오산업연구원((구)남원시화장품산업지원센터) 등 코스맥스의 주요사업분야와 협력할 수 있는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며 “바이오 특화단지와 관련한 오가노이드 분야 공동 연구개발 분야도 발굴 하겠다”고 말했다.

유호상 기자  hosang4955@naver.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