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군산시
전북자치도, 다함께 민생살리기 특별대책 본격 추진“도정의 시작과 끝은 민생이다”
   
▲ 전라북도청사전경(사진=전라북도)
전북자치도가 지역 경기침체의 여파로 위기 상황에 내몰린 도민의 민생을 살리기 위한 추경예산이 확정되어 민생사업들을 본격 추진한다.

전북자치도는 지난 4월 23일 ‘다함께 민생살리기 특별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전북특별자치도가 전북특별자치도의회에 제출한 2024년도 제1회 추경예산안이 17일 제 40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통해 의결됐다.

이번 추경을 통해 본예산 대비 5.2% 증가한 10조 5,141억원의 예산이 최종 확정됐다.

‘다함께 민생살리기 특별대책’ 예산은 당초 계획대로 △위기극복 민생일보 △고충해결 민생일보 △일상 속의 민생일보 등 3개 분야 65개 사업의 도비 256억원 등 총 774억원이 추가 편성됐다.

전북자치도는 경기침체에 따른 지역기업과 소상공인 등의 당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방도 확·포장 및 유지관리사업 추가 편성, 전북형 브릿지 보증,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확대 등 21개 사업에 586억원을 긴급 투입해 ‘위기극복 민생일보’를 펼친다.

이어 전북자치도는 구조적 문제에서 발생하는 도민들의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찾아가는 왕진버스 운영, 긴급돌봄 지원사업 확대, 위기 아동·장애인·신 취약청년 지원 등 ‘고충해결 민생일보’에 25개 사업에 62억원을 추가 투입해 지원한다.

또한 전북자치도는 도민의 일상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민생문제를 완화하는데 청년월세 한시 특별지원 연장, 전세 피해자 보호·예방, 섬주민 여객선 천원 요금제 지원 등 19개 사업에 126억원을 추가 투입해 추진한다.

김관영 지사는 “도정의 시작과 끝은 민생이다.

이번 추경예산은 민생살리기에 중점에 두고 분야별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서 예산에 반영했다”며 “이제는 신속한 집행을 통해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도와 시군이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자치도는 ‘다함께 민생살리기 특별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도지사를 단장으로 하고 행정과 경제부지사를 공동부단장으로 하는 ‘다함께 민생추진단’을 지속적으로 가동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직접 민생사업이 추진되는 현장에 나가 확인하고 즉각 조치하는 등 실행력을 높이는데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이찬우 기자  a82816060@gmail.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찬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