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주시
서학예술마을도서관, 구선아 작가 초청강연 성료시, 14일 서학예술마을도서관에서 구선아 작가 초청 ‘말하는 서가, 들리는 도서관’ 강연 개최
   
▲ 서학예술마을도서관, 구선아 작가 초청강연 성료

전주시는 14일 서학예술마을도서관에서 구선아 작가를 초청해 ‘동네책방의 오늘, 독립출판의 지금’을 주제로 ‘말하는 서가, 들리는 도서관’ 강연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말하는 서가, 들리는 도서관’은 도서관 서가 5곳의 성격을 잘 드러내는 책의 저자를 초청해 운영하는 강연 프로그램이다.

이날 강연에는 독립서점 ‘책방 연희’ 대표인 구선아 작가가 동네책방과 독립출판의 두 부분으로 나누어 동네책방의 현황과 특징, 독립출판의 정의와 기성출판과의 관계 등을 소개했다.

구선아 작가는 책방과 책문화에 대한 단행본인 △퇴근 후, 동네책방 △퇴근 후, 독립출판 등 여러 도서를 출간한 작가이자, 독립서점과 취향 공간을 중심으로 커뮤니티와 콘텐츠 현상을 연구하는 연구자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시는 이날 강연에 이어 오는 6월과 7월에는 각각 염복규 작가와 송영애 작가를 초청해 ‘서울의 기원, 경성의 탄생’과 ‘전주 음식 먹거리 식담록’을 주제로 한 도서관 서가 주제 강연 등을 개최하는 등 연중 강연을 지속 운영할 예정이다.

이강준 전주시 도서관본부장은 “출판계의 하나의 흐름으로 자리 잡은 동네책방과 독립출판에 대해 상세한 내용을 들을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며 “전주시민이 일상 속에서 다양한 작가와 만나 소통할 수 있는 강연이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chosh647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세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