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무주군
무주군, 전북특별자치도 새로운 시작에 동참자연특별시 무주 발전을 위한 지원책 제시
   
▲ 무주군청사전경(사진=무주군)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 지사가 ‘민심을 듣고 민생을 살리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지난 14일 무주예체문화관 다목적홀에서 무주군민과 만났다.

무주군 생활체조팀 ‘반디걸스’의 공연으로 시작된 이날 ‘무주군민과의 대화’에는 황인홍 무주군수와 이해양 무주군의회 의장, 윤정훈 도의원을 비롯한 군민 등 3백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환영사를 통해 “귀한 걸음으로 무주방문의 해를 빛내주신 지사님을 2만 3천여 무주군민의 이름으로 환영한다”며 말문을 연 황인홍 무주군수는 “무주를 향한 지사님의 응원과 지원이 ‘자연특별시 무주, 태권도성지 무주, 전북자치도의 중심 무주를 만드는 동력”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주가 가진 자연환경과 태권도, 그리고 문화관광을 통해 전북자치도와 함께 혁신하고 함께 성공하는 전북의 얼굴이 되겠다”고 밝혔다.

귀농인, 태권도인 등 각계각층을 대표해 참석한 주민들은 △귀농·귀촌 임시거주시설 조성사업 추진을 위해 도비 10억원을 지원해 줄 것과 △태권도를 통해 세계인이 찾는 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여줄 것 등을 건의했다.

또 △무주가 보유하고 있는 자원에 야간관광콘텐츠를 확충해 체류형 관광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뒷받침해줄 것을 요청했으며 △무주반딧불시장의 ’25 전통시장 시설현대화사업 공모 계획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관영 도지사는 “시군 역량을 집중하고 민생을 살리기 위한 정책을 적극 추진해 전북자치도 정착과 발전을 도모해 나갈 것”이라며 “오늘 무주군민 여러분의 목소리가 그 토대라는 생각으로 적극 반영하겠다”고 답했다.

이어진 특강에서 “전북자치도의 새로운 시작, 특별한 계획의 핵심이 바로 무주군”이라고 강조한 김 지사는 자연특별시 무주군 발전을 위해 △무주구천동 33경 명소화사업과 △국제태권도 사관학교 설립, △산림복지단지 조성, △무주군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 사업 지원을 약속했으며 이외에도 △중부 내륙 고속도로 및 철도망 구축, △무주 태권시티 조성, △동부권 발전사업, △공립 요양병원 건립 등을 지원책으로 제시해 관심을 모았다.

무주군 관련 특례는 ‘친환경 산악관광 진흥지구 특례’와 ‘산림문화· ·휴양·복지 특례’, ‘야간관광산업 육성’ 등으로 산악관광 진흥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도민복지 증진 및 생활인구 확대, 체류형 관광자원 개발로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태권도 지킴이와 또리·아로 태권도시범단, 알파인 스노보드 국가대표 선수단, 무주군 생활체조팀 반디걸스 등 무주군민의 환영을 받으며 무주군에 도착했던 김관영 지사는 ‘무주군민과의 대화’ 시작 전 무주군의회 의원들과 무주군 주재 기자들을 만나 환담을 나누기도 했다.

‘무주군민과의 대화’를 마친 후에는 무주장애인·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했으며 “어르신과 장애인들의 다양한 필요를 수용하고 복리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라는 말로 직원 및 시설 이용자들을 격려했다.

김동성 기자  termi777@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