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군산시
군산시 도심 속 병해충, 꼼짝마선제적 병해충 방제로 시민으로부터 큰 호응 얻어
   
▲ 군산시 도심 속 병해충, 꼼짝마

군산시가 도심지 내에서 발생하는 병해충 방제를 위해 연일 총력을 다하고 있다.

군산시가 이른 방제에 나선 이유는 작년에 급증했던 미국흰불나방 등의 돌발병해충에 큰 피해를 입었기 때문.특히 돌발병해충이 도심지 가로수 및 공원 등의 생활권 왕벚나무, 이팝나무 등을 갉아먹어 수목의 생육에 큰 지장을 초래했고 상가 내부까지 침투해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던 만큼 올해에는 이런 문제점을 막기 위해 사력을 다하고 있다.

군산시는 올해에도 고온다습한 날씨로 병해충이 일찍 활동하고 있고 개체 수도 급증할 것으로 예상해 조기에 집중 병해충 방제를 시작한 것이다.

먼저 군산시는 생활권 내 병해충 발생과 확산 차단에 주력하고자 올해 4월 말부터 병해충 예찰을 시작했으며 5월 초부터 백토로 가로수 방제를 시작으로 해충이 동면기에 접어드는 10월까지 가로수, 공원 등을 대상으로 병해충 방제 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산불진화차량 2대를 병해충 방역차량으로 전환하고 전문 방역인력 8명을 선발해 작년보다 5천만원을 더 확보한 253백만원으로 산단 지역 및 시내지역 가로수, 공원 녹지 등 병해충 방제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군산시 관계자는 “군산시가 병해충의 조기 방제를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에 나선 것에 대해 시민들의 반응도 좋은 편”이며 “올해에는 병해충이 없는 수목관리로 시민들이 푸른 녹음이 확보된 쾌적한 환경에서 자연을 만끽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찬우 기자  a82816060@gmail.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찬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