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창군
고창군, 고창갯벌 천연기념물 서식처 보존관리 나섰다
   
▲ 고창군, 고창갯벌 천연기념물 서식처 보존관리 나섰다

고창군이 고창갯벌 천연기념물 서식처 보존관리 사업에 착수했다.

18일 고창군에 따르면 고창갯벌은 접근성이 좋고 다양한 종의 철새를 근거리에서 관찰할 수 있어 전국의 탐조전문가들을 비롯한 수많은 관광객들이 매년 찾아오고 있다.

하지만 접근이 쉬운 만큼 인위적 환경에도 쉽게 노출돼 철새 서식지의 훼손과 철새 개체 수 감소 등의 우려가 커져왔다.

이에 고창군은 주요철새 서식지를 중심으로 관광객의 과도한 접근을 방지하기 위한 안전펜스와 안내판을 설치했다.

아울러 철새 집중도래 시기인 4~6월 중에는 철새지킴이 인력을 배치해 인위적인 간섭이나 방해 없이 철새들이 머물 수 있는 안정적인 서식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고창갯벌은 국제적으로 중요한 철새 서식지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아 2021년 7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됐다.

고창갯벌에는 황새, 뿔제비갈매기, 검은머리물떼새 등 멸종위기종과 천연기념물을 포함해 160여 종 10만여 마리의 조류가 서식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고창군 최초로 고창갯벌에서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황새가 새끼를 낳는데 성공했다.

또 전세계적으로 100여 마리 남은 것으로 추정되는 뿔제비갈매기도 꾸준히 관측되고 있다.

오미숙 고창군 관광산업과장은 “세계자연유산 고창갯벌을 보호하기 위한 체계적인 보존 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역주민과 관련 전문가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아낌없는 조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강성일 기자  hrp560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