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임실군, 만개한 옥정호 벚꽃길 씽씽~ 대박난 자전거 대회임실군 최초‘2024 옥정호 그란폰도·메디오폰도 대회’대성황
   
▲ 임실군, 만개한 옥정호 벚꽃길 씽씽~ 대박난 자전거 대회

임실군 옥정호 벚꽃길을 주 무대로 한‘2024 옥정호 그란폰도·메디오폰도 대회’가 대성공을 거뒀다.

군에 따르면 지난 6일 처음으로 벚꽃과 자전거의 환상적인 어울림을 선사한‘2024 옥정호 그란폰도·메디오폰도 대회’를 개최, 환상 코스에 더해 안전사고 없는 최고의 자전거 대회를 치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옥정호 벚꽃축제 시즌2’로 열린 이번 대회는 벚꽃이 만개한 옥정호 국사봉 드라이브길과 섬진강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배경으로 최상의 코스라는 호평 속에 마무리됐다.

전북특별자치도 자전거연맹이 주최, 주관한 이번 대회는 전국 자전거 동호인 1,100여명이 참가한 최상위권 자전거 대회다.

이번 대회는 특히 경기가 열린 날 점심부터 임실읍 소재 임실시장 일대가 자전거를 실은 자동차 및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으며 주요 음식점과 카페에도 평소보다 많은 인원이 찾아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한몫했다는 평이다.

군은 이번 자전거 대회의 안전 개최를 위해 만전을 기했다.

전북특별자치도경찰청과 임실경찰서 등과 협조해 사전에 대회 주행코스를 면밀히 점검, 위험 요소를 사전에 제거했다.

또 안전한 행사 진행을 위해 교통순찰차, 싸이카 4대, 기동대 50명을 주요 교차로 및 교통 취약지에 배치해 차량과 자전거의 원활한 교통소통이 이뤄지도록 했다.

아울러 교통 유도 요원 40명에 대한 사전 교육을 철저히 하고 참가자들이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경기 구간 내 포트홀, 잔석 등을 정비하고 도로 환경 정비에 힘썼다.

읍면 이장회보 등을 통해 사전 대회 홍보에 주력한 결과, 큰 사고 없이 대회를 마칠 수 있었다.

대회는 그란폰도와 메디오폰도방식으로 치러졌다.

오전 8시에 경기장을 출발해 임실읍, 성수면, 덕치면, 운암면 등 관내·외 11개 읍면을 경유하고 임실종합경기장으로 다시 돌아오는 순서로 진행됐다.

특히 그란폰도 124km는 메디오폰도코스의 덕치 회문삼거리에서 정읍 산내면사무소, 운암 카페거리와 붕어섬 출렁다리, 운암 선거를 거쳐 임실종합경기장에 도착하는 코스로 옥정호 벚꽃길을 달리는 절경을 선사했다.

심 민 군수는“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으로 선정된 옥정호·섬진강의 벚꽃길에서 열린 전국 자전거 대회가 안전사고 없이 대성공을 거두게 되어 무척 기쁘다”며“옥정호 국사봉과 출렁다리, 붕어섬 생태공원 등 주변에 벚꽃들이 너무 아름답게 피어서 많은 분들이 방문하시면 참 좋겠다”고 말했다.

최경수 기자  samnamilbo@daum.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