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의 시선
부안군, 토착세력 기승 안될 말

 

부안 홍정우 기자

토착세력이라는 단어는 ‘본래 그 토지에 살고 있던 세력’이라는 뜻이지만 대부분 부정적인 이미지로 쓰인다.

그 지역에 오래 살면서 각종 이권에 개입하고 편법적인 사업을 벌이는 세력을 우리는 흔히 토착세력이라고 말한다.

부안군은 민선7기부터 자발행정, 적극행정, 체감행정에 온 힘을 쏟고 있다.

말 그대로 공직사회의 자율성을 높여 차별화된 정책을 생산하고 군민의 삶의 질이 나아질 수 있도록 적극성을 높이는 것이다.

실제로 부안군은 적극행정, 체감행정을 추진하면서 다양한 성과를 내고 있고, 많은 호평을 받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과정에서 일부 업무와 관련된 토착세력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물론 어느 조직이나 토착세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지역사회 깊숙이 자리 잡은 토착세력들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편법적인 방법으로 이권에 개입한다.

중요한 점은 공직사회에서는 토착세력이 기승을 부려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공정하고 형평성 있게 행정업무를 추진해야 하는 공직사회에 토착세력이 기승을 부린다면 행정의 공정성을 헤칠 수 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업무와 관련된 토착세력의 기승으로 편법이 난무하고 있다.

이는 공직사회 한 구성원의 일탈로 치부할 수 있지만 더 나아가 자치단체장의 리스크로도 부각될 수 있다.

그래서 자발행정과 적극행정, 체감행정을 악용한 공직사회의 토착세력 기승 및 결탁은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

토착세력이 기승을 부릴수록 공직사회는 더 경각심을 갖고 경계심을 늦춰서는 안된다.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토착세력의 기승과 공직사회 결탁은 결국 부안군민에게 피해를 입힌다.

비근한 예로 일부 인사가 가족이나 친인척명의로 위장한 특정 업체 등을 운영, 사회적 지위를 내세워 일감을 몰아 달라 한다는 공공연한 입소문이 돌고 있다는 후문.

이런데 어찌 공정하고 형평성 있는 행정을 펼칠수 있겠는 가?

부안군이 앞으로 토착세력의 기승을 현명하게 대처하고 공정하고 형평성 있는 행정을 추진하기를 기대한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