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행복도시권 간선급행버스 ‘바로타’ 연간 이용객 천만명 돌파2023년 행복도시권 간선급행버스 6개 노선 이용객 1,123만명, 2022년 대비 22% 증가
   
▲ 행복청
행복청은 지난해 행복도시권 간선급행버스 ‘바로타’ 연간 이용객이 1천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행복도시권 간선급행버스는 2013년 4월 오송역~정부세종청사~반석역 노선 운행을 시작으로 현재 대전에서 오송을 오가는 3개 노선, 세종~청주공항 노선 등 4개의 광역 노선과 행복도시 내부 순환 2개 노선 등 총 6개 노선이 운행 중이다.

이용자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이다.

비2 노선이 개통한 2013년 연간 이용객 수 64만명에서 10년이 흐른 2023년 연간 이용객은 1,123만명으로 약 17배로 늘었다.

그간 노선 확충과 더불어 행복도시권 간선급행버스 통합상표 ‘바로타’ 출범과 대용량 전기굴절버스 도입, 첨단 정류장 조성 등 특화기반시설을 구축해 행복도시권의 대표적인 대중교통 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

김홍락 도시계획국장은 “앞으로 ‘케이-패스’, ‘이응패스’ 등 정부와 지자체의 대중교통비 지원사업과 행복도시권 통합환승요금체계 구축으로 서민들의 교통비 부담이 완화되고 세종~공주 등 간선급행버스 노선 신설이 예정되어 있어 이용객은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대중교통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간선급행버스 교통망 확충과 서비스 개선을 위해 관계기관과 함께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